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대사 테러] 범인 김기종…과거 日대사 테러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05 09: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5㎝ 과도로 리퍼트 대사 공격…한·미 전쟁연습 규탄 시위 벌여와

=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화협 초청 조찬 강연장에서 김기종씨의 공격을 받아 피를 흘리고 있다./뉴스1 © News1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화협 초청 조찬 강연장에서 김기종씨의 공격을 받아 피를 흘리고 있다./뉴스1 © News1
마크 리퍼트 주한미국대사가 5일 오전 괴한의 공격으로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진 가운데 범인인 김기종(55)씨의 이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2분쯤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1층 세종홀 내에서 리퍼트 대사가 김씨의 공격을 받았다.

리퍼트 대사는 25㎝ 길이의 과도를 든 김씨 공격으로 오른쪽 얼굴부위, 왼쪽 손목 등에 부상을 입고 현재 강북삼성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7시30분부터 세종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주최 조찬강연회에 참석 중이었다.

현장에서 붙잡힌 김씨는 경호원 등으로부터 제압 당하는 과정에서 오른쪽 발목에 골절상을 입은 상태다.

김씨는 "전쟁 훈련 반대"를 외치며 경찰에 끌려간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문화운동 단체인 '우리마당' 대표로 전해졌다.

김씨는 지난 2010년 7월7일 '한일 공동번영'을 주제로 특별강연을 한 시게이에 도시노리 전임 주한일본대사에게 콘크리트 조각을 던진 혐의(외국사절 폭행)로 징역 2년 집행유예 3년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그는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와 한·미 전쟁연습 규탄 등 1인 시위활동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2006년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의 날'을 선포하자 동료 6명과 함께 본적을 경북 울릉군 독도리 38번지로 옮기고 '독도지킴이'를 만들기도 했다.

독도 예술제, 독도 우리말 이름짓기 행사 등을 열며 독도사랑운동을 계속해온 김씨는 지난해 책 '독도와 우리, 그리고 2010년'을 펴내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