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대사 테러]주한 외교관 대상 과거 범죄 살펴보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05 11: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흉기테러·강절도·방화 등 외교관 대상 범죄 심심치 않아

(서울=뉴스1) 김승섭 기자 =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News1 2015.03.05/뉴스1 © News1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 News1 2015.03.05/뉴스1 © News1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에 대한 피습사건이 발생하면서 한국 주재 외교관들의 '안전' 여부가 도마에 오르고 있다.

미국 대사가 국내에서 습격 받은 것은 최초 사례지만 과거에도 주한 외교관들을 상대로한 범죄행위는 여러 차례 발생한 바 있어 국제적 망신이라는 지적이다.

지난 1964년 맺어진 비엔나협약에 따르면 '접수국은 어떠한 침입이나 손해에 대해서도 공관지역을 보호하며 공관의 안녕 교란이나 품위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조치를 취할 특별한 의무를 가진다(22조)'고 규정돼 있다.

같은 협약 29조는 '접수국은 외교관의 신체, 자유 또는 품위에 대한 어떠한 침해에 대해서도 이를 방지하기 위해 모든 적절한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적시하고 있다.

과거 사례들을 살펴보면 지난 1999년 3월 1일 주한 호주대사관 참사관이 새벽 자택에서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중상을 입은 사건이 있었다.

피해자는 주한 호주 대사관 경제담당 참사관이던 존 필빔씨로 30대 괴한은 이날 새벽 서울 성북구 성북2동 필빔 참사관의 자택에 침입, 잠을 자고 있던 필빔씨의 오른쪽 가슴을 흉기로 찌르고 달아났다.

필빔씨는 옆집에 살던 동료 직원의 도움으로 병원으로 옮겨져 4시간에 걸쳐 오른쪽 폐봉합수술을 받았다.

2001년 7월 17일에는 주한 외국 대사관저들에 잇따라 도둑이 들어 금품을 털어 달아난 사건도 있었다. 이날 오전 포르투갈 대사관저에 도둑이 들어 건물 3층 페르난도 하므드 마시아드 대사와 수행원들의 숙소를 마구 뒤진 뒤 달아났으며 같은날 오전 11시에는 바로 옆 파나마 대사관저에도 도둑이 들어 목걸이와 팔찌 등 귀금속 130만원 어치가 없어졌다.

미군 장갑차에 깔려 숨진 '효순이 미선'이 사건으로 반미(反美)감정이 극에 달했던 지난 2002년 12월에는 광화문 네거리에서 집회를 벌이던 시위대가 미 대사관 앞을 포위하고 대사관 쪽으로 계란을 투척했던 일도 있었다.

2004년 7월 16일엔 서울 용산구 이태원1동 주한 벨기에 대사관저에 강도가 들어 코비라드 르브로이 대사 부부를 결박해 강금시킨 뒤 금품을 털어 달아난 사건이 발생한 적도 있었다.

2010년 7월 7일엔 시게이에 토시노리 주한 일본 대사가 강연도 중 피습당한 일이 있었다.

시게이에 대사는 이날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한일 신시대, 공동 번영을 지향하며'라는 주제로 강연하던 중 청중이 던진 콘크리트 조각에 맞을 뻔했다.

시게이에 대사는 다행히 피해 위기를 모면했지만 옆에서 통역을 하던 주한일본대사관 여직원이 맞아 손에 부상을 입었다.

당시 콘크리트로 시게이에 대사를 습격한 범인은 5일 리퍼트 대사 습격 사건의 용의자인 김기종(55) 우리마당통일문화연구소 대표였다.

민주화운동이 한창이었던 1980년대에는 전국의 미국 문화원을 대상으로한 테러사건이 잇따랐다.

1980년 12월에는 전남 지역 농민회 회원들에 의한 광주 미국문화원 방화사건이 발생했고, 1982년 3월엔 부산 지역 대학생들에 의한 부산 미국문화원 방화사건, 같은해 12월에는 제2차 광주 미국문화원 방화사건이 벌어졌다.

1983년 9월에는 대구에서 대구 미국문화원에 폭탄이 투척돼 정문이 폭파되는 사건이 있었고 1985년 5월 23일부터 26일까지는 대학생들이 서울 미국문화원을 점거하고 "광주 5.18 학살에 대해 미국측은 사과하라"며 농성을 벌이기도 했다.

1985년 4월에도 부산 미국문화원 투석사건이 발생했었다.

이에 대해 한 외교전문가는 "주한 외교관과 대사관 및 공관을 대상으로 한 테러, 범죄행위는 '국제적 망신'"이라며 "전국의 미국문화원도 미국 대사관 산하로, 미 정부에서 운영하는 공관인 만큼 그곳에 대한 방화나 투석, 점거 등은 비엔나협약을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제협약 위반도 문제지만 한 국가의 국민 수준, 민낯을 그대로 드러내 보이는 외교적 결례이자 매우 부끄러운 일"이라고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