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원순 시장, 리퍼트 美대사 피습에 "정당화 안돼…쾌유 빈다"

머니투데이
  • 이슈팀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05 1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조찬 강연장에서 괴한에게 피습 당한 사건(위)에 대해 박원순 서울 시장(아래)이 비판했다./ 사진=오세중 기자(위), 박원순 시장 트위터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 대사가 조찬 강연장에서 괴한에게 피습 당한 사건(위)에 대해 박원순 서울 시장(아래)이 비판했다./ 사진=오세중 기자(위), 박원순 시장 트위터
박원순 서울 시장이 마크 리퍼트(42) 주한 미국대사를 공격한 김기종씨(55)의 행위에 대해 "정당화 될 수 없는 폭력"이라고 비판했다.

박원순 시장은 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떤 이유로든 테러는 용인될 수 없으며,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다"며 "리퍼트 대사의 쾌유를 빈다"고 말했다.

리퍼트 대사는 이날 오전 7시42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회의 조찬 강연회에서 김씨가 휘두른 흉기에 부상을 입었다. 김씨는 범행 직후 "전쟁 훈련 반대" 등을 외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현장에서 검거 됐다.

리퍼트 대사의 수술을 진행한 연세의료원에 따르면 리퍼트 대사는 이날 피습으로 광대뼈에서 턱밑까지 길이 11cm에 달하는 깊은 상처를 입어 80여 바늘을 꿰맸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