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총장 선출 내홍' 동국대 '범동국인 비대위' 구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11 16: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수·학생·총동창회로 구성…"구성원 동의 속에 총장 선출돼야"

(서울=뉴스1) 박현우 기자 =
조계종 종단의 동국대학교 총장 선거 개입을 규탄하는 동국대학교 총학생회 운영위원회 준비위원회. /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조계종 종단의 동국대학교 총장 선거 개입을 규탄하는 동국대학교 총학생회 운영위원회 준비위원회. /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총장 선출로 내홍을 겪고 있는 동국대학교의 구성원들이 총장 선출 정상화를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11일 꾸렸다.

동국대 교수협의회, 학부·대학원 총학생회, 총동창회 등으로 이뤄진 '동국대학교의 정상화를 위한 범동국인 비상대책위(범대위)'는 11일 발족식과 기자회견을 갖고 "총장 선임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구성원들의 동의 속에 새 출발을 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총장 선임절차를 원점에서 다시 시작할 것 ▲총장후보 추천위원회 관련 규정을 전면적으로 민주화·합리화할 것 ▲스님 이사 수를 절반 이하로 축소할 것 ▲조계종이 초법적 간섭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방지책을 마련할 것 등을 요구했다.

범대위는 "이번 사태는 종단의 외압 파문에서 시작돼 유력후보의 표절 사태, 신임 이사장 선출의 합법성 논란으로 이어지면서 숱한 법적 공방으로 번져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대학의 주요한 의사결정이 법적 판결에 따라 좌지우지될 수밖에 없게 됐으니 학원의 자주성은 뿌리째 흔들려 버렸다"며 "그 근본 원인은 조계종단이 대학 운영에 초법적으로 개입할 수 있는 이사회 구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사 13명 중에서 9명을 종단 추천 스님이 차지하는 이사회 구조를 바꿔내지 않으면 앞으로도 종단정치에 의해 대학이 흔들리는 사태가 반복될 우려가 크다"고 주장했다.

범대위는 "지난 8년 동안 외부총장을 영입하며 교육의 질 저하 등 부작용이 발생했고 앞으로 입학정원 강제축소 등 대학을 둘러싼 격변이 예상된다"며 "이 내우외환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차기 총장이 강력한 지도력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하고 그 지도력은 구성원의 폭넓은 동의를 전제할 때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통과…野 "민주주의 처참하게 유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