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어린이 통학버스에 '안전 날개' 다는 현대차

머니투데이
  • 박상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554
  • 2015.03.12 11: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어린이 승·하차 안전 보호"…현대차, 2008년 9월부터 '천사의 날개' 1만3656개 보급

현대자동차가 어린이 통학버스 승하차 안전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 '천사의 날개' 캠페인./사진제공=현대자동차 '키즈현대'
현대자동차가 어린이 통학버스 승하차 안전을 위해 시행하고 있는 '천사의 날개' 캠페인./사진제공=현대자동차 '키즈현대'
어린이 승·하차 안전 확인 및 운전자 안전교육 강화 등의 내용이 담긴 통학버스 안전기준 강화법, 일명 '세림이법'(개정 도로교통법)이 지난 1월말부터 시행됐으나 또 한명의 어린이가 최근 또 한번 화를 당했다. 지난 10일 경기 광주시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A군(4)이 그를 미처 확인하지 못한 버스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조금의 부주의로도 최악의 결과가 나오는 '어린이 통학' 관련 교통사고. 특히 운전자 부주의만큼 위협적인 것은 승·하차 시 도로를 내달리는 오토바이 등 이륜차다. 내달리는 차량을 어린 아이들이 피하기란 쉽지 않은 만큼 사고 가능성은 높다.

최근 어린이 통학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깊은 가운데 통학버스에 '안전'의 날개를 달아주는 현대자동차의 모습이 눈에 띈다.

12일 현대차 (186,000원 ▲2,000 +1.09%)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2008년 9월부터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과 함께 어린이 통학버스의 안전한 승·하차를 돕는 '천사의 날개' 달아주기 캠페인을 시행하고 있다.

'천사의 날개' 모습/사진제공=현대차 '키즈현대'
'천사의 날개' 모습/사진제공=현대차 '키즈현대'
'천사의 날개'는 15인승 이하 어린이 통학버스의 옆면에 부착되는 스펀지 재질의 '교통안전 보호기'를 의미한다. 차가 열릴 때 날개가 돌출돼 '어린이가 내려요'라는 문구가 나타나 사고를 예방할 뿐 아니라 주변의 주의를 상기시켜 어린이에 대한 보호 효과를 높인다.

현대차는 키즈현대(//kids.hyundai.com/)를 통해 천사의 날개 신청을 받고 있다. 대상 차종은 △현대차 3종(그랜드 스타렉스·스타렉스·그레이스) △기아차 3종(카니발·봉고3·프레지오) △쌍용차 1종(이스타나)으로 각 차량에 맞는 '날개'를 제작해 전달한다.

천사의 날개는 사진과 사연이 담긴 신청글을 통해 선정된다. 이제껏 보급된 날개들은 △2008년 659개 △2009년 1004개 △2010년 2643개 △2011년 1500개 △2012년 1700개 △2013년 3000개 △지난해 3150개 등 1만3656개에 달한다. 올해도 두달여간 신청글이 250여개에 올라와 안전한 통학길을 원하는 관심이 뜨겁다.

반응도 만족스럽다. 한 어린이집 교사는 '천사의 날개'가 부착된 통학버스의 사진을 올리며 "더욱 더 안전한 등·하원을 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적었다. 또 다른 어린이집 교사도 "보내주신 날개로 이제 마음이 놓인다"며 "우리 천사들(어린이들)도 안전할 것 같다"고 썼다.

현대차는 '천사의 날개'를 비롯한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 프로그램인 '키즈현대'를 운영하는 데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해 열린 '2014 안전문화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천사의 날개 기증 뿐 아니라 통학길 안전을 위한 방문교육도 시행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바이든 美대통령, 삼성부터 가는데 이재용은 '재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