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니퍼트-마야, 7이닝 2실점 '합작'.. 시즌 전망은 '맑음'

스타뉴스
  • 대전=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12 16: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니퍼트(좌)와 마야. /사진=OSEN
니퍼트(좌)와 마야. /사진=OSEN
두산의 막강 외국인 원투펀치가 한화전에서 위력투를 선보였다.

두산 베어스는 12일 오후 1시 대전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시범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두산은 2-2로 팽팽하던 8회 루츠가 결승 솔로포를 떄려내며 3-2로 승리했다. 이로써 두산은 올 시즌 시범경기에서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반면, 한화는 1승 3패가 됐다.

이날 두산 김태형 감독은 사실상 올 시즌 베스트 라인업을 선발로 내세웠다. 김성근 한화 감독은 두산의 라인업을 본 뒤 "어마어마하네"라고 말하기도 했다.

우선, 선발 투수는 마야. 마야는 1회와 2회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안정감을 선보였다. 비록 3회 안타 2개를 허용하며 맞이한 무사 1,3루 위기에서 김태균에게 희생플라이 타점을 내줬지만 더 이상 실점은 허용하지 않았다. 3이닝 3탈삼진 5피안타 1실점. 투구수는 50개. 최고 구속은 145km까지 나왔다.

마야에 이어 마운드에 오른 니퍼트는 더욱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4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니퍼트는 6회까지 1볼넷 노히트 투구를 펼쳤다. 이어 7회 선두타자 지성준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2사 후 권용관에게 우이수 방면 적시타를 내줬으나 거기까지였다. 4이닝 1피안타 2볼넷 2탈삼진 1실점의 쾌투였다.

지난 시즌 6위로 가을야구를 하지 못했던 두산은 우승을 목표로 다시 뛰고 있다. 전력 강화의 작업으로 지난 겨울 'FA 최대어' 장원준을 영입했다. 니퍼트-마야-장원준-유희관-이현승으로 이어지는 선발진은 어느 팀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게다가 2년 연속 외국인 투수는 그대로 가기로 결정했다. 과연 니퍼트와 마야가 올 시즌 몇 승을 합작할 수 있을 것인 지 관심이 쏠린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