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루트로닉, 올해 가이던스 매출액 765억 제시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12 17: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2일 기업설명회… 안과 사업 글로벌 임상과 판매 전략 공개

12일 황해령 루트로닉 대표가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업설명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루트로닉
12일 황해령 루트로닉 대표가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업설명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루트로닉
"새로운 성장 동력은 하루 아침에 만들어지지 않았습니다. 설립 이후 꾸준한 매출 성장을 바탕으로 이익에 치중하기보다 연구개발에 투자했습니다. 올해는 각 나라의 권위 있는 망막의사들이 황반 중심부를 겨냥하는 혁명적인 레이저 치료기를 경험할 수 있을 겁니다."

황해령 루트로닉 (9,300원 상승150 1.6%) 대표는 12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계 최초 기술로 황반의 중심부를 부작용 없이 치료할 수 있는 'AM10'이 전 세계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 환자의 희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사는 올해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Central Serous Chorioretinopathy, 이하 CSC) 치료를 시작으로 전 세계 시장에 우선 진입하겠다는 전략이다. 루트로닉은 지난해 2월 CSC로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유럽 CE는 허가를 진행 중이다.

CSC는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희귀질환으로, 주로 중·장년층 남성에게 발병한다. 황반 중심부에 망막하액이 고여 시력에 문제가 생긴다. 현재까지 승인된 치료술은 없으며, 전체 환자의 30%가 만성으로 발전해 시력 손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날 발표를 맡은 이고훈 부사장은 "올해 CSC에 대한 글로벌 마케팅 임상에 돌입한다"며 "한국과 이탈리아, 독일 등지에서 진행한 결과를 바탕으로 보수적인 망막 의사들에게 루트로닉의 치료술을 인정받겠다"고 설명했다.

토니 모제스 안과사업본부장은 "시세포가 밀집된 황반을 겨냥한 치료는 전 세계에 유래가 없었다"며 "AM10의 우수성이 의사 커뮤니티에서 인정되면 당뇨병성 황반부종 치료 시장으로의 판매 확장에 중요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이날 CSC와 당뇨병성 황반부종에 대한 전 세계 임상 로드맵과 판매 전략을 공개했다.

루트로닉의 황반 치료 스마트레이저 'AM10'은 300마이크로미터(um) 두께의 망막층 중에서도 60분의 1에 해당하는 망막색소상피층(RPE, Retinal Pigment Epithelium)의 5마이크로미터(um)만을 레이저로 타깃한다. 망막색소상피층은 황반 부위의 중심시각을 담당하는 광수용체 활성화의 핵심 역할을 담당한다. 그러나 이 부위에 이상이 생길 경우, 시력 손상을 유발하는 망막 질환이 발생될 수 있다.

현재까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당뇨병성 황반부종'과 '중심성장액맥락망막병증'으로 제조 품목 허가를, 유럽 CE에서는 '당뇨병성 황반부종'에 대한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이와 함께 루트로닉은 올해 가이던스로 매출액 765억 원, 영업이익 76억5000만 원을 제시했다. 지난해는 별도 기준으로 매출액 638억1400만 원, 영업이익 61억7100만 원, 당기순이익 52억200만 원을 기록한 바 있다. 오는 5월 피부 치료를 위한 신제품 출시로 매출 성장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