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호텔신라, 아시아 넘어 美 면세점 시장에 도전장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3 17: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국내 면세업체 최초로 미국 본토 진출… 글로벌 면세사업 경쟁력 강화

호텔신라 (84,600원 상승300 0.4%)가 미주지역 면세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국내 면세업체 가운데 아시아를 넘어 미국 본토로 진출한 것은 호텔신라가 처음이다.

호텔신라는 23일 이사회를 열어 미국 중견 면세기업인 디패스 지분 44%를 1억500만달러(약 1176억원)에 매입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휴에는 5년 뒤 지분 36%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는 콜옵션 항목이 포함돼 있어 사실상 경영권을 인수했다.

디패스는 1987년 설립된 미주지역 중심 면세업자로 미국 플로리다에 본사를 두고 있다. 면세 도매유통을 비롯해 기내 면세점, 공항 및 국경지역 면세점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기내면세점 분야 세계 1위 업체로 지난해 매출은 5억18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현재는 대주주이자 창업자인 버나드 클리파시 회장 일가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지만, 호텔신라가 이번에 지분 44%를 인수하고 5년 뒤 콜옵션을 행사하면 지분율 80%로 최대주주가 된다.

호텔신라가 디패스를 인수한 것은 싱가포르, 마카오 등 아시아에 집중된 해외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기 위해서다. 호텔신라는 2013년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보테가베네타', '프라다' 등을 선보이며 첫 해외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시계편집매장과 향수·화장품 매장 사업권까지 추가로 확보했다. 특히 향수·화장품 매장 면적은 5575㎡로 국내 면세점 업체가 해외 국제공항에서 낙찰 받은 사업권 중 최대 규모다. 지난해 11월에는 마카오 국제공항의 면세점 사업권도 따내 앞으로 5년간 운영을 맡는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디패스 인수를 통해 미주지역 등 면세시장 진출을 위한 전략적 교두보를 확보했다"며 "구매 역량이 커진 만큼 원가절감 등 글로벌 면세사업 경쟁력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호텔신라의 면세점 매출은 지난해 2조6000억 원이며 올해는 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호텔신라는 싱가포르와 마카오에 이어 미국까지 사업을 본격화해 해외사업 매출 비중을 전체의 2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 송지유
    송지유 clio@mt.co.kr

    머니투데이 산업2부 송지유 차장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몰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유통산업을 비롯해 패션, 뷰티 등 제조 브랜드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