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공직자 재산공개]朴 대통령, 3.3억 증가…자택·예금액↑

머니투데이
  • 김익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6 09:0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 300]28억3385만원→31억6950만원…삼성동 자택 6000만원↑…예금 2억7592만원↑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의 재산이 지난해보다 3억3592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들어오기 전까지 살았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 가격이 오르고, 인세 등 예금액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재산은 31억6950만원이었다.


박 대통령은 2014년에도 전년보다 2억7497만원 증가한 28억3358만원을 신고했다. 예금 이 늘었는데, 이유는 '인세 등 예금액 증가'였다.


18대 대통령에 당선된 뒤 자서전 등 저서들이 국내외에서 베스트셀러에 올라 인세 수입을 올렸고, 관저에서 혼자 생활하며 2억원 가량의 연봉 상당액을 저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도 지난해와 증가 사유에 큰 변화는 없었다. '인세 등 예금액 증가'를 꼽았는데, 예금액은 5억3358만원에서 8억950만원으로 늘었다. 삼성동 자택 가격은 23억원에서 6000만원 상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해경 "숨진 공무원 北 가려 인위적 노력…빚이 3.3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