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출연료 이상 금품요구 금지"…쇼닥터 가이드라인 나왔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6 11: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한의사협회, '의사 방송 출연 지침' 마련…5가지 원칙 수립 "방송 관계자에게 방송출연 위한 경제적 이익 제공도 금지"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대한의사협회./© News1
대한의사협회./© News1
의사가 방송에 출연한 대가로 출연료 이상의 금품을 요구하거나 잘못된 의료정보를 제공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내용의 쇼닥터 가이드라인이 나왔다.

대한의사협회는 쇼닥터 대응 TFT(태스크포스팀)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의사 방송 출연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고 26일 밝혔다.

가이드라인의 5가지 기본 원칙은 ▲의학적 지식을 정확하고 객관적으로 전달 ▲시청자들을 현혹시키지 않도록 신중 ▲방송을 의료기관 등의 광고 수단으로 악용하지 않기 ▲품위 손상 행위 금지 등이다.

세부 지침을 보면 의사는 소정의 출연료 이상 금품, 간접광고 등 경제적 이익을 요구하거나 제공 받아서는 안 된다. 또 방송에 출연하기 위해 방송 관계자에게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지 못하도록 했다.

건강기능식품의 명칭·상표 등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거나 의도적으로 부각시켜 구매를 권유·조장하는 행위도 금지했다.

의협은 앞으로 쇼닥터 대응 TF 위원들과 언론인, 윤리 전문가 등을 포함시켜 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규정을 제정할 예정이다.

신현영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잘못된 건강정보를 국민들에게 알리는 일부 쇼닥터들에 대해 의협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했다"며 "의사들이 방송에 출연할 때 기준이 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4월 열리는 세계의사회(WMA) 이사회에 관련 내용을 안건으로 상정해 국제적 기준으로 격상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의사단체가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이유는 최근 의사들이 출연하는 방송 프로그램이 늘면서 잘못된 의료정보가 소비자들에게 여과 없이 제공되고 있다는 문제가 제기됐기 때문이다.

특정 의료기관이나 건강기능식품 등을 홍보하거나 전문 학술위원회에서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이 전파를 타 환자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