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대 예금·3%대 적금 막차 타려면 어디로?

머니투데이
  • 김상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051
  • 2015.03.28 07:3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종저축은행 정기예금 연 2.8%(27일 기준)

2%대 예금·3%대 적금 막차 타려면 어디로?
#최근 직장인 A씨는 재테크 관련 고민이 생겼다. 작년에 가입했던 적금이 만기가 돼 1000만원 넘는 목돈을 마련했지만, 이 돈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만기가 되면 회사 근처 은행의 정기예금 상품에 넣을 생각이었다. 하지만 하루가 다르게 금리가 떨어지면서 은행 정기예금 상품의 매력이 없어지자 A씨는 거리가 먼 저축은행들의 상품까지 찾아보기 시작했다.

기준금리 인하로 금융권 예·적금 금리가 하루가 다르게 낮아지고 있지만 일부 저축은행에서는 여전히 2%대 정기예금, 3%대 정기적금 상품을 찾을 수 있다.

27일 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 공시에 따르면 27일 기준 저축은행 업계 정기예금(1년) 평균금리는 2.35%이며, 정기적금(1년) 평균금리는 3.06%다.

시중은행에 비해 높은 금리를 제공해 예·적금 이용이 많았던 저축은행도 최근 금리가 떨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조은저축은행(1.9%)과 페퍼저축은행(1.9%)의 경우 이미 정기예금 금리는 1%대로 진입했다. 정기적금도 HK저축은행(2.3%), 한국투자저축은행(2.4%), 현대저축은행(2.6%) 등 다수의 저축은행들이 2%대 초반을 나타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저축은행들은 타 금융기관과의 경쟁, 홍보·마케팅 등의 이유로 2%대 정기예금, 3%대 정기적금 상품을 취급하고 있다.

정기예금 금리는 세종저축은행이 2.8%(27일 기준)로 가장 높고, 조흥, 대원저축은행이 각각 2.77%, 참저축은행이 2.75%를 적용하고 있다. 정기적금의 경우 친애, 엠에스저축은행이 3.8%, 한성, NH, 고려저축은행이 3.7% 등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저축은행 중에서는 취약계층에 대해 고금리를 제공하는 특별 상품을 취급하는 곳도 있다. SBI저축은행 '희망 정기적금'의 금리는 연 4.7%이며, 웰컴저축은행의 '웰컴디딤돌적금'도 연 7.8%의 고금리를 제공한다.

다만 현재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저축은행들도 장기간 지금의 금리를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낮아진 금리로 시중은행에서 빠져나온 돈이 저축은행으로 몰리면, 마땅한 운용처가 없어 이를 감당하지 못하는 저축은행들도 같이 금리를 낮출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 속에 금융기관들 간의 금리 차가 줄어 예·적금 금리도 0.1%가 아니라 0.01% 단위까지 더 세분화 될 것"이라며 "고객들도 0.1%라도 더 주는 곳을 찾아 이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