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LG 김선규가 잡은 4타자, 승부의 흐름을 뒤바꿨다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01 22: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김선규.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김선규.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트윈스가 3연패를 끊고 시즌 첫 승을 달성했다. 연장 10회 말 터진 김용의의 끝내기 안타도 중요했지만 세 번째 투수 김선규의 숨은 활약이 있었다.

김선규는 1일 잠실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서 팀의 3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책임졌는데 이 아웃카운트 4개가 승부의 흐름을 뒤바꿨다. 롯데의 공격에 찬물을 끼얹으며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LG는 연장 혈투 끝에 3-2로 역전승했다.

LG는 5회 부터 승부수를 던졌다. 4회까지 1실점한 선발 임정우가 1, 3루에 몰리자 바로 신재웅으로 교체했다. 그러나 신재웅은 올라가자마자 아두치에게 적시타를 맞고 추가 실점했다.

LG는 다음 카드로 김선규를 꺼냈다. 김선규는 0-2로 뒤진 5회 초 1사 1, 3루에 구원 등판했다. 황재균을 2루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한숨 돌렸다. 손아섭에게 볼넷을 내줘 만루에 몰렸지만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최준석을 3루 땅볼로 잡아내며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6회 초에도 뛰어난 위기관리능력을 보였다. 선두타자 김대우에게 우익선상 3루타를 맞아 무사 3루에 몰렸는데도 실점하지 않았다. 무릎 아래쪽을 파고드는 커브에 강민호가 꼼짝없이 당했다. 1사 3루에서는 정훈에게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다. 유격수 오지환이 홈으로 파고드는 김대우를 정확한 송구로 잡아내 사실상 위기를 탈출했다. 2사 1루에서 정찬헌과 교체됐고 정찬헌이 하준호를 3루 땅볼로 아웃시켜 이닝을 끝냈다.

LG는 김선규에 이어 정찬헌, 이동현이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역전 기회를 엿봤다. 숱한 위기를 막아냈고 결국 10회 말, 승리의 여신은 LG를 향해 웃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