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삭발' 세월호 가족 "모든 배·보상절차 전면 중단하라"(종합)

머니투데이
  • 신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02 16:0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세월호 특별법 정부시행령안 폐기 요구..."세월호 선체인양 공식선언 먼저"

세월호 희생자 및 피해자 가족들이 2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선체인양과 진상규명, 희생자 배·보상 절차 중단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세월호 희생자 및 피해자 가족들이 2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세월호 선체인양과 진상규명, 희생자 배·보상 절차 중단을 촉구하며 삭발식을 하고 있다. / 사진=뉴스1
바람 부는 광화문 광장에 짧게 잘린 머리카락이 흩날렸다. 삭발하는 이들은 숨지고 실종된 가족들의 이름을 목 놓아 불렀다. 삭발식을 지켜보는 가족들의 흐느낌과 눈물도 이어졌다.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과 취재진은 말없이 그 광경을 지켜봤다.

세월호 피해자 가족들이 세월호 특별법의 정부 시행령안 폐기와 세월호 선체인양을 공식 선언할 때까지 모든 배·보상 절차를 전면 중단하라고 요구하며 삭발식을 진행했다.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을 위한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희생자와 피해가족들을 돈으로 능욕한 정부 규탄 및 배보상 절차 전면 중단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미진함에도 불구하고 진상규명 특별법을 받아들이기로 했으나 정부가 입법예고한 시행령안은 특별법의 취지와 목적을 무시한 쓰레기"라고 비판했다.

이어 "가족협의회는 이 시행령안을 폐기시키지 않으면 진상규명과 세월호 인양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확신해 오직 시행령안 폐기와 세월호 선체 인양을 위해 다시 풍찬노숙을 시작했다"며 "그러던 차에 정부는 뜬금없이 배보상 기준을 발표해 4억이니 7억이니 금액을 지껄여대는 비열한 짓을 저질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4·16가족협의회는 △정부 시행령안을 즉시 폐기하고 특별조사위원회의 시행령안을 수용·공포할 것 △정부는 참사 1주기 전에 세월호 인양을 공식 선언하고 구체적 추진일정을 발표할 것 △정부 시행령안 폐기와 세월호 선체인양 공식 선언할 때까지 모든 배보상 절차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전명선 대표와 유 집행위원장 등 48명이 삭발했다.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도 희생학생 가족 4명이 삭발했다.

이들은 "진상규명을 통해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는 결의를 표명하기 위한 것"이라며 "싸움이나 투쟁, 저항의 의미가 아니고 시행령 폐기와 선체 인양, 배보상 절차 중단을 요구하는 강력한 의지를 나타내는 수단"이라고 삭발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정부는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제출한 시행령안보다 정원과 조직을 대폭 줄인 시행령을 지난달 27일 입법예고했다.

정부 시행령안은 특위가 제안한 3국 1관(진상규명국·안전사회국·지원국·기획행정담당관)을 1실 1국 1과(기획조정실·진상규명국·안전사회과·피해자지원점검과)로 줄였다. 인원은 120명에서 90명으로 줄었고 이중 42명이 파견 공무원이다.

이석태 특위 위원장은 "(정부 시행령안은)세월호 특조위의 업무와 기능을 무력화시키고 행정부의 하부조직으로 전락시킬 의도가 명확하다"며 철회를 요구했다.

4·16가족협의회는 지난달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별조사위의 조사권을 무력화하고 독립성을 훼손하는 시행령 안을 철회하라"고 요구하며 오는 16일까지 416시간에 걸친 농성에 들어갔다.



  • 신현식
    신현식 hsshin@mt.co.kr

    조선 태종실록 4년 2월8일. 임금이 사냥하다가 말에서 떨어졌으나 상하지는 않았다. 좌우를 둘러보며 “사관(史官)이 알게 하지 말라” 하였다.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