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자수첩]대형마트 가격전쟁, 이제는 품질로 싸워라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07 06: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자수첩]대형마트 가격전쟁, 이제는 품질로 싸워라
대형마트 가격전쟁이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조금씩 녹이는 듯하다. 아직까지 대형마트 매출이 확 늘어날 만큼 충분하지는 않지만 대대적인 가격할인에 들어간 신선식품을 중심으로 매출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인 신호로 볼 수 있다. 장기불황으로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 것마저 줄였던 소비자들이 저렴한 신선식품 가격표에 눈길을 주기 시작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어서다.

사실 대형마트들이 신선식품 할인에 나서는 게 새로울 것은 없다. 할인 품목이나 할인폭도 기존과 크게 다르지 않다. 대형마트마다 최저가를 주장하지만 그 차이는 겨우 10~20원에 불과하다. 또 마진을 포기한 미끼상품으로 고객을 홀리는 경우도 여전하다.

그럼에도 고객들이 대형마트로 달려가는 건 결국 '소비는 심리'기 때문이다. 대형마트들이 동일한 상품을 두고 서로 더 싸다고 경쟁하는 과정이 소비자들의 소비욕구를 자극한다. 심리적으로 저렴한 상품을 샀다는 안도감은 지갑을 다시 여는 것도 주저하지 않게 만든다. 대형마트들이 노골적으로 "경쟁사보다 우리가 더 싸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것은 일견 경쟁사를 겨냥한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소비자들의 심리를 파고드는 고도의 심리전인 셈이다.

대형마트들의 심리전술은 일정부분 효과를 발휘했다. 홈플러스가 500개 신선식품 가격을 인하한 지난달 12일부터 지난 2일까지 대형마트3사의 신선식품 매출은 10~30% 늘었다. 문제는 이러한 소비회복의 불씨를 유지할 동력이 있느냐다. 홈플러스는 신선식품 인하를 결정하면서 연간 수수료수익으로 1000억원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메우려면 최근의 신선식품 성장세가 전 상품군으로 확대돼야 하는데 아직까지는 기대 이하다.

불황 장기화로 꼭 필요한 소비만 해왔던 소비자들이 지갑을 열기 위해서는 가격 이상의 무언가를 제공해야 한다. 단순히 싼 제품은 대형마트가 아니더라도 재래시장이나 인터넷에도 널려있다. "싼 게 비지떡이더라"라는 소리가 나오면 소비심리 회복은 이번에도 도루묵이다. 대형마트 업의 본질은 품질 좋은 상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이다. 지금까지 저렴함을 경쟁의 도구로 사용했다면 이제부터는 품질이 경쟁의 최전선에 서야한다. 대형마트의 절박한 품질전쟁을 기대해 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