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우려가 현실로'..박세웅, 또다시 외야 실책에 울다

스타뉴스
  • 인천=전상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07 22: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 선발 박세웅. /사진=OSEN
kt 선발 박세웅. /사진=OSEN
이번에도 외야가 박세웅(20, kt wiz)을 돕지 못했다.

kt는 7일 오후 6시 30분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5 타이어뱅크 KBO 리그' 원정 경기서 2-3으로 패했다.

이날 kt 선발 박세웅은 5이닝 6피안타 5볼넷 4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박세웅은 140km 후반대의 빠른 직구와 슬라이더를 앞세워 SK 타선을 공략했다. 전체적으로 준수한 투구 내용을 선보였다. 하지만 외야의 실책 하나가 박세웅의 발목을 잡았다.

2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은 박세웅은 3회 2사 1루 상황에서 조동화에게 중견수와 우익수 사이로 향하는 2루타를 맞았다. 공식적으로 2루타로 기록됐지만 플라이와도 가까운 타구였다. 중견수 쪽으로 빠르게 뛰던 우익수 김사연이 조동화의 타구를 잡아낸 것. 하지만 김사연은 공을 놓친 것으로 판단, 달려오던 방향으로 몸을 틀었다. 그 사이 글러브에서 공이 빠졌다.

결국 3루까지 쇄도하던 1루주자 김성현이 여유롭게 홈을 밟았다. 박세웅으로서는 주지 않아도 될 점수를 외야의 실책으로 내준 셈이다.


SK 조동화의 타구를 잡았다 놓친 김사연(오른쪽). /사진=OSEN<br />
<br />
SK 조동화의 타구를 잡았다 놓친 김사연(오른쪽). /사진=OSEN



이번 한 번만이 아니다. 지난 1일 1군 데뷔전인 삼성 라이온즈전서도 박세웅은 외야의 실책성 플레이에 울었다. 당시 박세웅은 0-1로 뒤진 4회 1사 1,2루 상황에서 이승엽에게 안타를 맞았다. 우익수와 2루수 사이로 떨어지는 비교적 짧은 타구였다. 실점과는 거리가 있어 보였다.

하지만 우익수 김사연이 무리하게 다이빙 캐치로 잡으려다 공을 뒤로 흘렸다. 이로 인해 1,2루 주자가 모두 홈으로 들어왔다. 결국 박세웅은 흔들렸고 후속 구자욱에게도 적시타를 맞아 총 4실점을 기록한 채 패배를 떠안았다.

7일 SK전서도 비슷한 상황이 나왔다. 조범현 감독이 우려한 부분이기도 하다. 1일 삼성전 직후 조범현 감독은 "박세웅의 경기력은 좋았다. 외야의 지원은 부족했다"며 허술한 외야의 수비를 꼬집었다.

7일 경기 전에도 조범현 감독은 "박세웅이 첫 승을 따내려면 외야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조범현 감독의 바람은 이뤄지지 않았다. 이번에도 kt의 외야는 불안했다. 박세웅의 1군 첫 승의 꿈도 다음으로 연기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의선 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