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문] 김무성, 朴대통령과 독대…"가감 없이 전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16 17: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박근혜 대통령과 긴급 회동을 마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논의 내용에 대해 밝히고 있다. 2015.4.16/뉴스1 © News1 한재호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긴급 회동을 마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논의 내용에 대해 밝히고 있다. 2015.4.16/뉴스1 © News1 한재호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40분가량 독대를 가진 뒤 국회로 돌아와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김 대표는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 파문과 관련, 박 대통령에게 "당내외에 분출되는 여러 의견들을 가감없이 말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잘 알겠다. (중남미 순방을) 다녀와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기자 간담회 모두발언 및 질의응답 전문.

▶오늘 12시경에 청와대 이병기 비서실장으로부터 대통령께서 만나시길 원한다는 연락을 받고 청와대에서 오후 3시부터 3시40분까지 대통령을 만나뵀다.

대통령께서는 이 시기에 장기간 출국을 앞두고 여러 현안에 대해서 당대표의 의견을 듣고 싶어서 만나자고 하셨다고 말씀하셨다.

저는 당내외에서 분출되는 여러 의견들을 가감없이 대통령께 말씀드렸다.

그에 대해 대통령께서는 "잘 알겠다. 다녀와서 결정하겠다"고 말씀하셨다.

특히 (박 대통령은) "의혹을 완전히 해소할 수 있는 길이라면 어떠한 조치라도 검토할 용의가 있고 특검을 도입하는 것이 진실 규명에 도움이 된다면 그것 또한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말씀하셨다.

"이번 일을 계기로 부정부패를 확실하게 뿌리 뽑는 정치 개혁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여러 번 말씀하셨다.

아울러 "공무원연금 개혁은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꼭 관철시켜야 한다"고 말씀하셨다.

일자리 창출 법안들인 여러 민생 경제 법안들을 4월 국회에서 꼭 처리해달라는 당부를 여러 번 말씀하셨다.

-당내외 여러 의견을 전달했다고 하는데 거기에 이완구 국무총리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전달했나.
▶당내외에 분출되는 여러 주장들에 대해서 모두 다 말씀드렸다.

-거기에 대해서 대통령은 뭐라고 말했나.
▶아까 말씀드린 대로 '잘 알겠습니다. 다녀와서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씀하셨다.

-야당이 주장하는 이 총리 해임건의안도 포함되는 건가. 이를 검토한다는 건가.
▶해임건의안은 야당에서 하는 행위이기 때문에 우리가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 논의 안 했나.
▶없었다.

-의혹 해소를 위해 어떤 조치나 할 수 있다고 했는데 어떤 조치에는 총리직을 갖고 조사받게 되면 의혹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는 것도 포함이 되는가.
▶모든 얘기를 다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0만원이면 아파트 한채 산다고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