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벤츠 2759대 엔진 시동꺼짐 등 제작결함으로 리콜

머니투데이
  • 세종=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C200, E220 등 11개 차종 리콜…서비스센터에서 무상수리 가능

벤츠 C200 주행모습 /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벤츠 C200 주행모습 /사진=머니투데이 자료사진
C200 등 벤츠 11개 차종에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된다.

국토교통부는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C200 1187대를 리콜한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차량은 연료탱크 내에 장착된 연료 공급라인 결함으로 시동꺼짐이 발생했다. 리콜대상은 2013년 12월16일부터 2014년 10월23일까지 제작된 C200 차량이다.

2014년 10월1일부터 2015년 2월12일까지 제작된 벤츠 E220 등 10개 차종 1572대 역시 리콜된다. 이들 차량은 타이밍벨트 텐셔너 결함으로 인하 엔진오일 누유 현상이 발견됐다.

리콜대상 차량 소유자는 이달 27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 받을 수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