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C 해커, LG전 7이닝 2실점 호투..3승 눈앞

스타뉴스
  • 마산=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4 20:5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NC 해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 해커.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NC 다이노스 에릭 해커가 완벽한 투구로 시즌 3승째를 눈앞에 뒀다.

해커는 24일 마산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첫 번째 맞대결에 선발 등판했다. 7이닝 동안 99구를 던지며 4피안타 2실점(1자책)으로 LG 타선을 꽁꽁 묶었다. NC가 10-2로 크게 앞선 8회에 마운드를 내려와 3승 달성이 유력하다.

시작부터 압도적인 투구를 펼쳤다. 5회 2사까지 14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며 퍼펙트 투구를 이어갔다. 1회 초 세 타자를 공 11개로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했다. 오지환을 우익수 뜬공으로 잡은 뒤 정성훈을 삼구삼진, 박용택을 중견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2, 3회도 삼자범퇴로 넘겼고 타순이 한 바퀴 돈 4회에도 위기는 없었다. 5회 초 아웃카운트 2개를 잡은 뒤 이병규(9)에게 첫 번째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김용의를 가볍게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호투를 이어가던 해커는 6회 초, 수비 실책 때문에 1점을 빼앗겼다. 자책점은 아니었다. 1사 후 박지규에게 좌익선상 2루타를 맞은 뒤 오지환에게 2루 땅볼을 유도했는데 박민우가 공을 흘렸다. 그 사이에 박지규가 득점했다. 정성훈, 박용택을 각각 3루 땅볼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 침착함을 유지했다.

7회도 가볍게 넘긴 해커는 8회 초에도 등판했다. 선두타자 유강남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한 뒤 교체됐다. 8회부터는 홍성용이 마운드를 이어 받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