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개성공단 임금 지급 시한 만료…20개 안팎 기업 지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4 18: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일부기업 '담보서' 서명…정부, 제재 방침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자료사진 (뉴스1 DB) 2015.2.2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자료사진 (뉴스1 DB) 2015.2.2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개성공단의 3월분 임금 지급기한인 24일까지 북측에 임금을 지급한 기업들은 약 20개 안팎인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공단 기업협회 관계자는 이날 "18개~20개 가량의 기업들이 북측에 3월분 임금을 지급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측은 앞서 지난 20일까지이던 3월분 임금의 지급시한을 우리 측의 요청에 따라 이날까지로 유예한 바 있다.

이날 임금을 지급한 입주기업들은 대부분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북측이 요구한 74달러가 아닌 기존 70.35달러의 기본급으로 임금을 산정해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들 기업들 중 북측이 요구한 '인상분을 추후 지급하겠다'는 내용의 담보서에 서명한 기업들도 일부 있는 것으로 전해져 정부가 경위를 파악 중에 있다.

정부는 북측이 요구한 담보서에 서명하는 것이 사실상 북측의 일방적 요구에 응하는 행위이자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어긴 것으로 보고 이를 제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황부기 통일부 차관은 이날 개성공단 기업협회 관계자들과 면담을 갖고 이번 사태와 관련한 입주기업들의 협조를 요청하면서도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위반할 경우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북측이 유예한 임금 지급기한까지 대다수의 기업들이 임금을 지급하지 않음에 따라 북측은 내주부터 이들 기업들에 연체료 부과 등을 통해 임금 지급을 압박하고 나올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정부는 이번 사안이 '입주기업의 사정'에 따른 임금 체불이 아니라 북측의 일방적 행동 때문에 야기된 사안이라며 연체료를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이번 사안을 두고 남북이 또 한번의 갈등을 빚을 가능성도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