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사 3승·양석환 멀티히트' LG, NC에 진땀승..시즌 첫 5할 돌파

스타뉴스
  • 마산=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4.26 20: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소사.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소사. /사진=LG 트윈스 제공
LG 트윈스가 NC 다이노스와의 주말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했다. 또한 올 시즌 처음으로 승률 5할을 넘어섰다.

LG는 26일 마산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세 번째 맞대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헨리 소사가 7이닝 동안 114구를 던지며 2실점으로 역투했다. 탈삼진은 무려 10개였다. 3루수로 선발 출장한 내야수 양석환은 4타수 2안타, 2루타 2개로 맹활약하며 타선을 이끌었다.

▲초반은 팽팽한 투수전

양 팀 선발투수들의 호투 속에 경기 초반은 팽팽한 투수전으로 진행됐다. 2회에 1점씩 주고받았지만 수비 실책과 홈런으로 난 점수였다. NC 선발 찰리는 2회 초, 수비 실책으로 선취점을 빼앗겼을 뿐 흔들리지 않았다. LG 선발 소사 역시 2회 말 테임즈에게 동점 솔로포를 맞은 뒤 7타자 연속 삼진을 기록하는 괴력을 선보였다.

소사가 다시 테임즈에게 당해 균형이 깨졌다. 소사의 연속 탈삼진 행진을 끊은 것도 테임즈였다. 4회 말 2사 후, 테임즈가 우익수 오른 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치고 나갔다. 이호준도 우중간 2루타를 쳐 테임즈를 불러들였다. 이종욱이 1루 땅볼에 그치며 추가득점에는 실패했다.

▲양석환의 깜짝 2루타, 만루의 저주를 푼 정의윤

팽팽하던 경기는 한순간에 기울었다. 1-2로 뒤진 LG가 6회 초, 찰리를 난타하며 4점을 뽑았다. 박용택과 이병규(7)가 허무하게 아웃 돼 6회도 그냥 끝나는 듯 했는데 2사부터가 시작이었다.

이진영이 우전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이병규(9)도 우전안타로 기회를 이어갔다. 2사 1, 3루에서 양석환이 좌익선상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다. 앞 타석에서도 2루타를 쳤던 양석환이 천금 같은 타점을 뽑아줬다.

2사 2, 3루에서는 최경철이 볼넷을 골라 베이스를 꽉 채웠다. LG가 가장 약한 만루 찬스. 올 시즌 LG는 만루에서 안타가 단 1개뿐이었다. 박지규 타석에 정의윤이 대타로 나섰다. 정의윤은 1스트라이크 2볼에서 4구째를 받아쳐 중전안타를 쳐냈다.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이 추가득점으로 LG는 KBO 역대 4번째 1만 8000득점 고지에 오르기도 했다.

▲드디어 터졌다, 이병규(7)의 홈런포

7회 초에는 이병규(7)가 솔로포를 터뜨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 16일 KIA 타이거즈전 이후 10일 만에 터진 홈런이었다. 무엇보다 이날 홈런 포함 멀티히트를 기록해 그간 극도로 침체됐던 타격감을 점차 끌어올리는 모습이었다. 1할 대였던 타율도 이틀 연속 멀티히트를 치면서 2할 중반으로 올랐다.

9회 초에도 김용의의 빠른 발을 앞세워 1점을 더해 NC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볼넷으로 출루한 김용의는 윤진호의 희생번트로 2루까지 갔고 도루로 3루를 훔쳤다. 이진영의 좌중간 적시타로 김용의를 불러들였다.

▲LG도 시네마? 불타오른 9회

7-2로 앞선 9회 말, 봉중근이 올라왔다. 시즌 초 극도로 부진했다가 최근 서서히 제 컨디션을 찾아가고 있었다. 전날에도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었다. 하지만 이날은 다시 부진했다.

첫 타자 나성범을 삼진 처리했지만 테임즈에게 볼넷을 허용했고 이호준에게 좌중간 2루타를 맞고 바로 교체됐다.

이동현이 올라왔지만 불은 쉽사리 꺼지지 않았다. 이종욱에게 우전안타를 맞아 1사 1, 3루가 됐다. 조영훈을 삼진으로 잡았지만 지석훈, 모창민, 김성욱에게 연속 3안타를 맞고 7-6까지 추격당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