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두산 김태형 감독 "만루작전, 모 아니면 도였다"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07 17: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두산 김태형 감독. /사진=두산 베어스
두산 김태형 감독. /사진=두산 베어스
"어제는 완전 모 아니면 도였다."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이 7일 잠실에서 열리는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여섯 번째 맞대결을 앞두고 전날 경기를 돌아봤다. 두산은 5-2로 앞선 9회 초, 진땀나는 추격을 뿌리치며 5-4로 신승했다. 특히 1사 2, 3루에서 만루작전 이후 병살타가 결정적이었다.

두산은 5-2로 앞선 9회 초, 이현호와 노경은이 흔들리며 무사 만루를 허용했다. 박용택에게 2타점 적시타를 맞고 5-4, 턱밑까지 추격당했고 무사 1, 2루가 이어졌다. 정성훈이 희생번트로 1사 2, 3루를 만들었는데 이진영을 고의사구로 거르고 이병규(9)를 병살 처리해 극적으로 승리를 지켰다.

김태형 감독은 "그 상황은 완전히 모 아니면 도였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그런데 다행이 최고의 시나리오가 나왔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무사 1, 2루가 됐을 때 그냥 노경은으로 밀고 가려고 했다. 나도 흥분했다. 그런데 권 코치가 '바꾸시죠' 한 마디 해서 정신을 차렸다. 그래서 윤명준으로 바꿨다. 1사 2, 3루에서도 그냥 붙을까 했는데 권 코치가 또 '거르시죠' 해서 걸렀다"며 권명철 코치에게 공을 돌렸다.

한편 이날 두산은 3번 타자로 나섰던 민병헌을 리드오프로 복귀시켰다. 전날 가벼운 통증으로 라인업에서 빠졌던 오재원과 경기 도중 교체됐던 양의지도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