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염경엽 감독 "모건 영입? 4할 쳐도 안 뽑는다".. 왜?

스타뉴스
  • 목동=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07 1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염경엽 감독 "모건 영입? 4할 쳐도 안 뽑는다".. 왜?
염경엽 감독이 최근 한화에서 방출된 외국인 타자 나이저 모건(34)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한화 이글스는 지난 6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외국인 외야수 나이저 모건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사실상 방출이다.

모건은 올 시즌을 앞두고 한화가 영입한 외국인 선수. 하지만 개막전에서 4안타를 친 것을 제외하고는 내리막길을 탔다. 올 시즌 10경기에 출전, 33타수 9안타(타율 0.273), 5타점 2득점 8탈삼진 4볼넷 4몸에 맞는 볼 2루타 2개, 3루타와 홈런은 1개도 기록하지 못했다.

모건은 지난달 10일 롯데와의 경기 전 2군에 내려갔고, 결국 방출을 눈앞에 두게 됐다.

염 감독은 7일 목동구장에서 삼성전을 앞두고 "모건 같은 선수는 우리 팀의 입장으로 봤을 때 4할을 쳐도 뽑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염 감독은 과거 프런트에서 일하던 시절, 스카우트로도 활동한 바 있다.

염 감독은 그 이유에 대해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팀 분위기다. 팀 분위기를 헤치는 선수는 팀 내 다른 선수들도 힘들게 한다. 또 외국인 선수 3명 간 관계도 중요하다. 다른 선수를 절대 힘들게 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모건은 입단 당시, 메이저리그에서 보여줬던 악동 이미지로 큰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결국 한화 김성근 감독의 눈 밖에 나게 됐고, 방출되고 말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