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번도 OK' 정성훈, LG 타선의 진정한 마당쇠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07 23:0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LG 정성훈. /사진=OSEN
LG 정성훈. /사진=OSEN
언제 어디서나 친다. LG 타선의 '애니콜'이자 '마당쇠'다. LG 트윈스 정성훈이 4번으로 타순을 옮겼음에도 맹타를 이어가고 있다.

정성훈은 7일 잠실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시즌 여섯 번째 맞대결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4번 타자로 나선 건 올 시즌 두 번째였지만 낯가림은 없었다. 동점 솔로포와 결승 희생타 포함 5타수 2안타 2타점으로 타선을 이끌며 LG의 7연패 탈출에 크게 공헌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4번 타자로써의 역할을 100% 해냈다. 0-3으로 뒤진 4회 초에는 1사 후에 좌전안타로 포문을 열어 동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3-4로 뒤진 5회 초에는 4번 타자다운 '큰 것 한 방'으로 또다시 동점을 만들어냈다.

연장 11회에도 정성훈의 역할이 빛났다. 4-4로 맞선 11회 초, 1사 만루 기회가 정성훈 앞에 왔다. 딱 1점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1스트라이크 2볼에서 정확한 스윙으로 공을 외야로 보냈다. 3루에 있던 오지환이 들어오기에는 충분한 타구였다. LG의 7연패를 끊는 결승 타점이었다.

올 시즌 정성훈에게 주어진 임무는 2번이었다. 1번 오지환, 3번 박용택, 4번 이병규(7)와 함께 타순이 고정된 선수 중 하나였다. 하지만 이병규(7)의 타격감이 생각보다 빠르게 올라오지 않았다. 양상문 LG 감독은 그래도 믿고 기다렸지만 6연패를 당하자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정성훈은 지난 6일 4번 타자로 돌아왔다. 지난 2014년 6월 13일 잠실 SK 와이번스전 이후 328일 만이다. 2012년과 2013년 LG의 4번 타자를 맡았지만 지난해에는 리드오프 역할을 수행했다.

타순이 이렇게 자주 바뀌는데도 성적은 한결같다. 어느 타순에 가도 3할 타율 이상을 기록하며 제 몫을 다했다. 올해만 해도 2번, 3번, 4번, 5번, 7번으로 다섯 타순을 경험했다. 2번 20경기, 3번과 5번 3경기, 4번 2경기, 7번 1경기였다. 2번에서 0.343, 3번에서 0.385, 4번에서 0.571, 5번에서 0.375, 7번에서 0.500 타율을 기록 중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