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결의..9월1일 '新삼성물산' 출범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35
  • 2015.05.26 09:03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제일모직이 삼성물산 합병..비율은 1대0.35, 합병회사 사명은 삼성물산

.
.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은 26일 이사회에서 합병을 결의했다.

제일모직이 기준주가에 따라 산출된 합병비율인 1대0.35로 삼성물산을 합병하는 방식이다. 제일모직은 신주를 발행해 삼성물산 주주에게 교부할 예정이다. 양사는 오는 7월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9월1일자로 합병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합병회사의 사명은 삼성물산이다. 글로벌 브랜드 인지도를 고려하고 삼성그룹의 창업정신을 계승한다는 취지의 결정이다.

제일모직은 1963년 설립돼 부동산 및 테마파크 사업을 시작으로 건설, 식음서비스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왔다. 2013년에는 구(舊)제일모직으로부터 패션사업을 인수하고 2014년말에는 증시에 기업을 상장했다.

삼성그룹의 모태기업인 삼성물산은 1938년 설립된 이후 1975년 '종합상사 1호'로 지정됐다. 1995년 삼성건설 합병 후에는 건설과 상사부문으로 사업영역을 나눴다.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은 2011년 삼성의 바이오사업 출범에 함께 참여했고, 지난해에는 레이크사이드 골프장을 공동 인수하는 등 협력관계를 유지해왔다.

삼성그룹은 이번 합병을 통해 패션, 식음, 건설, 레저, 바이오 등 인류의 삶 전반에 걸쳐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글로벌 '의식주휴(衣食住休) 및 바이오' 선도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입장이다.

두 회사가 각각 운영해 온 건설 부문을 통합해 건설사업경쟁력 제고 및 운영 시너지 창출이 가능해졌고, 상사 부문의 글로벌 운영 경험과 인프라를 활용해 패션·식음 사업의 해외진출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

삼성의 신수종 사업인 바이오 사업도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분 46.3%, 4.9%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합병회사는 지분 50%가 넘는 최대주주로서 삼성 바이오 사업의 안정성과 성장성을 동시에 추구할 계획이다.

삼성은 이번 결정으로 합병회사의 매출이 2014년 34조원에서 2020년 60조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윤주화 제일모직 사장은 "이번 합병은 회사의 핵심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해 글로벌 리딩 컴퍼니로 성장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며 "인간의 삶 전반에 걸친 토탈 프리미어 서비스를 제공하는글로벌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은"패션, 바이오 등 사업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삼성물산이 보유한 글로벌 오퍼레이션 역량과제일모직의 특화 역량을 결합해 사업 경쟁력을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