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성 지배구조 개편 또 한걸음..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6 09: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너 일가 지분율 높은 제일모직이 계열사 지분 두루 확보한 삼성물산 흡수합병

차트

MTIR sponsor

삼성이 그룹 차원의 지배구조 개편을 위한 또 한걸음을 내딛었다. 오너 일가의 지분율이 높은 제일모직이 그룹 내 계열사 지분을 두루 보유하고 있는 삼성물산을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한 것. 이에 따라 제일모직이 그룹에서 차지하는 위상은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26일 제일모직 (104,000원 상승500 -0.5%)삼성물산 (48,100원 상승2300 5.0%)은 이사회에서 합병을 결의했다. 제일모직이 기준주가에 따라 산출된 합병비율인 1대0.35로 삼성물산을 합병하는 방식이다. 제일모직은 신주를 발행해 삼성물산 주주에게 교부할 예정이다. 양사는 오는 7월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9월1일자로 합병을 마무리 할 계획이다. 합병회사의 사명은 삼성물산이다.

명목상 합병목적은 제일모직의 사업영역 및 운영 노하우와 삼성물산의 건설부문 경쟁력을 결합함으로써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함이지만 시장에선 그룹 지배구조 개편이라는 큰 흐름에 더 주목하는 모습이다.

특히 제일모직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분 23.23%를 보유하고 있는 회사로 그동안 삼성그룹 지배구조 개편 과정에서 핵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 부회장뿐 아니라 남매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제일모직 패션부문 사장도 각각 제일모직 지분 7.74%를 갖고 있다. 이건희 회장 지분율은 3.44%다.

더구나 제일모직은 삼성전자와 함께 삼성그룹 지배구조의 두 축이라 할 수 있는 삼성생명 지분을 19.34% 보유하고 있다. 이건희 회장(20.76%)에 이은 2대주주다.

삼성그룹이 향후 지주회사 체제로 재편될 경우 삼성전자에서 인적분할한 지주회사(가칭 삼성전자홀딩스)와 제일모직이 합병하는 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이는 오너 일가의 지분율이 높은 제일모직의 그룹 내 영향력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제일모직의 삼성물산 합병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해석할 수 있다. 삼성물산은 제일모직과 건설 사업이 겹치기도 하지만 이보다 그룹 내 계열사 지분을 비교적 많이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삼성물산은 올해 1분기말 기준으로 삼성전자 4.1%, 삼성테크윈 4.3%, 삼성엔지니어링 7.8%, 제일기획 12.6%, 삼성정밀화학 5.6%, 삼성SDS 17.1%를 보유하고 있다. 그룹 핵심인 삼성전자와 삼성에스디에스 지분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제일모직이 삼성물산을 흡수합병함에 따라 그룹 전반에 걸친 영향력이 높아질 것이라는 분석은 이 같은 지분구조에서 기인한다.

박중선 키움증권 연구원은 "지난해부터 이어져 온 그룹 지배구조 개편 차원에서 예상했던 수순"이라며 "삼성물산이 삼성전자 지분을 4.1%가량 보유하고 있다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그룹에 대한 지배력이 더욱 공고해질 것"이라고 해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