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문재인 "'희망스크럼'은 새로운 기구 아니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6 10:4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안철수 유보적 입장에…"대선주자 힘모아 새정치 제대로 이루자는 뜻" "혁신위 전권 부여, 최고위 존중…당헌 당규 개정은 당무위 결정 필요"

(서울=뉴스1) 박태정 기자,박소영 기자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정책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제정책 심화 과정 특강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15.5.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정책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열린 경제정책 심화 과정 특강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2015.5.26/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26일 안철수 전 공동대표가 대선주자 모임인 '희망스크럼'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인데 대해 "희망스크럼이라는 것이 새로운 기구 만드는 것처럼 비춰지는 것에 유보적인 것이다. 희망스크럼은 새로운 기구 아니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정책연구원이 개최한 경제정책심화과정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그냥 말하자면 서로 어깨를 함께 해서 희망을 만들어나가자는 뜻이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 문 대표의 '희망스크럼' 구성 제안과 관련 "희망스크럼을 하려면 지금 혁신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있으니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를 분명히 하고 거기에 어떤 권한과 책임이 있는지, 예를 들면 혁신위와 어떤 관계로 일을 할 것인지 등이 먼저 정해진 다음에 그것을 기초로 해 여러분들께 요청해야 하지 않느냐"고 다소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문 대표는 이와 관련 "당내 유력한 차기 대선 주자로 불리면서 국민들에게, 우리 지지자들에게 희망을 주는 분들이 여러분 계신다"며 "우리가 새로운 정치라고 표현하든 혁신이라고 표현하든 그런 분들이 함께 힘을 모아나가야 그것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다는 뜻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희망스크럼'은 그런 차원의 표현인 거고 새로운 별도 기구를 만들자는 것이 아니다"며 "그 시작을 안철수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그리고 저 이렇게 함께 수시로 모여 혁신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것부터 시작하자는 것이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혁신기구가 최고위원회와 역할이 겹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최고위 위상은 전혀 달라지는 게 없고 혁신위는 최고위가 수권하는 사항에 대해 전권을 가지고 그 결정사항을 최고위가 존중한다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물론 당헌과 당규 개정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서는 당무위원회라든지 중앙위원회라든지 결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표는 또한 혁신기구에서 호남 다선과 486 의원들에 대한 물갈이를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혁신위원회가 아직 구성되지 않은 상황이고 김상곤 전 교육감이 혁신위원장의 자격으로 말씀을 직접 하신 건 아니지 않나"면서 "앞으로 혁신위가 논의를 모아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