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與 '노건호 발언' 연일비판…김무성 나흘째 침묵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6 11:47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김무성 "일절 말하지 않겠다"…일각선 "여당도 반성해야" 자성촉구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일경제교실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2015.5.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통일경제교실에 참석해 자리에 앉아 있다.2015.5.2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누리당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6주기 추도식에서 유가족 대표로 무대에 오른 노건호 씨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향해 작심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연일 비판을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김 대표는 나흘째 이와 관련된 언급을 피하고 있으며 당내 일각에서는 여당도 반성할 부분이 있다면서 여당의 자성을 촉구하기도 했다.

박민식 의원은 26일 MBC 라디오에서 출연해 "(건호씨의 추도식 발언이)어떻게 보면 정치적으로 거의 조롱에 가까운 막말을 했다"며 "(야당에서는) 정치적으로 악용하지 말라고 하는데 추도식이라는 엄숙한 자리를 오히려 증오와 갈등을 부채질하는 장소로 전락시킨 사람이 누군지 국민은 잘 아시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어 "발언의 내용이 상당히 정치적인 내용이었다"면서 "그런 부분을 특별한 장소에서 그렇게 부적절하게 쏟아냈다는 것이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김진태 의원도 KBS 라디오에서 "깜짝 놀랐다"고 언급한 뒤 "우리 상식으로 도저히 받아들이기가 힘들다. 본인도 그쪽(정치)으로 나갈 생각이 있는 건 아닌지, 나는 그렇게 본다"고 말했다.

또 새누리당은 친노(親盧) 진영에서 김 대표가 주최측 연락없이 추도식에 참석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노무현 재단이 공식적으로 봉하마을 추도식 초청장을 보내왔다면서 "초청장까지 보내놓고 그런 주장을 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반박했다.

여당 의원들이 건호 씨의 발언에 대해 비판을 쏟아내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여당이 비판을 수용할 부분도 있다는 자성의 목소리도 나왔다.


하태경 의원은 CBS 라디오에서 "(건호 씨의) 발언 내용 중에 하나씩 뜯어보면 여당에서도 반성해야 할 점들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예를 들어 국가기밀 같은 건 공개하면 안 된다. 또 친노를 종북과 동일시하는 이런 우파 진영의 일부 흐름이 있고 그런 부분은 저희도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도식 현장에서 직격탄을 맞은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통일경제교실'이 끝난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건호씨의 발언이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일절 말하지 않겠다"고 밝히는 등 극도를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