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유승민, 세금·복지 합의기구 협의에 즉각 나서야"

머니투데이
  • 하세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6 12:41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 이종걸 새정치 원내대표, '법인세 정상화'등 조세개혁 촉구

새정치민주연합 강기정 정책위의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5.5.26/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 강기정 정책위의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5.5.26/사진=뉴스1
새정치민주연합이 26일 새누리당에 "세금과 복지에 대한 여야 합의기구 설치 협의에 즉각 나서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강기정 새정치연합 정채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6월 국회에서는 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지난 4월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법인세도 성역이 될 수 없다고 밝히며 (언급한) '세금과 복지에 대한 여야 합의기구 설치' 협의에 즉각 나서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 정책위의장은 "지금 우리에게는 국민의 지갑을 지키고 나라 곳간을 채울 수 있는 인사와 경제정책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경제정책에서는 법인세를 정상화해야 하고 인사에서는 황교안 국무총리 내정자 철회만이 그 시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도 "최경환 경제팀은 실패와 무능을 인정하고 물러나든지 야당의 대안을 수용해 경제살리기에 동참하든지 결정해야 한다"며 "우리 당은 지금 경제위기를 헤쳐나갈 대안에 대해서 언제든지 논의하고 협조할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런면서 "이를 위해 국회 차원의 (세금과 복지에 대한 여야) 논의기구 구성에 대해서 진지하게 검토해줄 것을 제안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종걸 원내대표도 "우리 경제의 근본적 문제는 경제성장의 결실이 골고루 분배되지 않아서"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재벌대기업 중심의 경제구조를 하루 빨리 개선하고, 법인세 정상화 등 조세개혁을 하루빨리 이뤄야 한다. 이것이 우리 국회가 민생국회로 가는 가장 빠른 길"이라고 주장했다.

유 원내대표는 지난 4월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최근 여야 대표연설에서 대부분 국회가 세금과 복지 문제에 대한 대타협기구를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며 "새누리당 의원들의 동의를 구해 여야 합의기구 설치를 추진하겠다. 정부도 세금·복지에 대한 새로운 구상을 제시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지향해야 할 목표는 '중부담-중복지'라고 생각한다"며 "여야간 '중부담-중복지'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우리는 국민의 동의를 전제로 목표에 합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무슨 세금을 누구로부터 얼마나 거둘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합의해야 한다"며 "가진 자가 더 많은 세금을 낸다는 원칙, 법인세도 성역이 될 수 없다는 원칙, 소득과 자산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다는 보편적인 원칙까지 같이 고려하면서 세금에 대한 합의에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