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SK 박종훈, 롯데전 5⅔이닝 6k 1실점 불구 패전 위기

스타뉴스
  • 인천=국재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8 20: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 박종훈.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박종훈.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박종훈(24, SK 와이번스)이 프로 데뷔 첫 선발승을 따낸 롯데 자이언츠를 상대로 좋은 투구내용을 보여줬다. 그러나 타선의 지원 부족으로 패전 위기에 놓이고 말았다.

박종훈은 28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서 진행 중인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롯데전에 선발 등판해 5⅔이닝 8피안타 3볼넷 6탈삼진 1실점을 기록, 팀이 0-1로 뒤진 가운데 등판을 마쳤다.

올 시즌 1승 1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 중인 박종훈은 지난 6일 사직 롯데전에서 승리투수가 됐다. 프로데뷔 첫 선발승이었기 때문에 의미가 남달랐다. 공교롭게도 박종훈은 약 3주가 지난 시점에서 다시 한 번 롯데를 상대하게 됐다. 롯데를 상대로 좋은 기억을 갖고 있던 만큼 이날 등판도 기대가 모아졌다.

초반은 다소 불안했다. 박종훈은 1회초 정훈, 김문호를 각각 우익수 뜬공, 2루수 땅볼로 처리한 뒤 아두치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그리고 최준석을 볼넷으로 내보내 2사 1, 2루 상황을 맞게 됐다. 하지만 후속타자 박종윤을 유격수 땅볼로 잠재우며 실점 없이 이닝을 끝냈다.

한 차례 위기 이후에는 안정된 모습이었다. 박종훈은 2회초 오승택, 김민하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안중열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타자 문규현을 2루수 땅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그러나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박종훈은 3회초 정훈, 김문호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1, 2루 위기를 맞았다.

중심타선과 상대하게 됐기 때문에 실점도 불가피해보였다. 하지만 박종훈은 아두치와 최준석을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박종윤마저 2루수 땅볼로 처리하며 또 한 번 실점 없이 위기를 벗어났다.

그러나 4회에 첫 실점이 나오고 말았다. 박종훈은 오승택에게 내야 안타와 2루 도루, 김민하에게 희생번트를 내줘 1사 3루 위기를 맞게 됐다. 이어 안중열을 유격수 뜬공으로 잡고 한 숨을 돌리는 듯 했지만 문규현에게 몸에 맞는 볼, 정훈에게 1타점 좌전 적시타를 내줘 선취점을 허용했다. 비록 후속타자 김문호를 삼진으로 잡고 추가 실점은 막아냈지만, 2사 이후 점수를 줬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이어진 5회초. 박종훈은 선두타자 아두치, 최준석을 나란히 범타로 돌려세운 뒤 박종윤에게 우전 안타를 내줬다. 하지만 오승택을 3루수 땅볼로 잠재우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끝냈다.

박종훈은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뒤 김민하에게 좌전 안타를 맞았다. 그리고 안중열, 문규현을 각각 삼진, 1루수 땅볼로 잠재운 뒤 정훈에게 고의4구를 내줬고 투구 수 102개를 기록한 가운데 정우람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하지만 정우람이 대타 황재균을 2루수 뜬공으로 처리한 덕분에 추가 실점은 기록하지 않게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