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대현 9K 완벽투' kt, LG에 영봉승..2연패 끝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8 21: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t 정대현. /사진=kt 위즈
kt 정대현. /사진=kt 위즈
kt 위즈가 정대현의 완벽한 투구를 앞세워 LG 트윈스의 3연승을 저지했다.

kt는 28일 잠실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LG와의 시즌 여섯 번째 맞대결서 4-0으로 완승했다. 선발투수 정대현이 7이닝 2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정대현은 프로 데뷔 후 최다이닝과 최다 탈삼진을 기록했다. 타선에서는 이대형과 신명철, 장성호, 장성우, 심우준이 멀티히트를 치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

3회초 kt가 LG 선발 루카스를 공략하며 3점을 선취, 기선을 제압했다. 선두타자 심우준이 중전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이대형이 유격수 쪽 내야안타로 기회를 이어갔다. 신명철이 볼넷을 골라 베이스를 꽉 채웠다. 하준호가 다시 볼넷으로 걸어 나가 밀어내기로 선취점을 뽑았다.

계속된 무사 만루서 김상현이 유격수 땅볼을 쳤는데 바운드가 커 병살을 모면했다. 하준호만 2루에서 포스 아웃됐고 3루 주자 이대형은 여유 있게 득점했다. 1사 1, 3루가 이어졌고 장성호가 우측에 적시타를 쳐 초반 분위기를 확실하게 가져왔다.

정대현의 호투 속에 3-0의 리드가 이어졌고 8회초에 쐐기점을 만들어냈다. 선두타자 장성우가 좌전안타로 공격에 물꼬를 텄다. 박기혁이 보내기번트를 안전하게 성공 시켰고 이지찬의 우익수 플라이 때 장성우는 3루까지 갔다. 2사 3루서 심우준이 좌익수 앞에 안타를 쳐 장성우를 불러들이며 kt가 4-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정대현은 7회까지 LG 타선을 완벽히 틀어막은 뒤 8회말 김재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김재윤이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았고 8회말 2사 1루서 장시환이 경기를 마무리하러 올라왔다. 황목치승에게 우전안타를 맞아 2사 1, 2루가 됐지만 이병규(7)를 스탠딩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장시환은 9회말에도 한나한과 유강남, 양석환을 범타 처리해 승리를 지켰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휴가비 썩히느니…" 600만원짜리 에어컨 판매 불났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