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C 손민한, 두산전 6이닝 무실점 '호투'..승리요건 충족

스타뉴스
  • 창원=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8 20: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손민한. /사진=OSEN
손민한. /사진=OSEN
NC 다이노스 손민한이 정교한 제구력을 바탕으로 두산 베어스의 타선을 봉쇄했다.

손민한은 28일 창원 마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서 선발 등판해 6이닝동안 82구를 던져 5피안타 1볼넷 1탈삼진으로 호투했다. 3-0으로 앞선 7회초 임정호와 교체되면서 승리투수 요건을 충족시켰다.

1회초 정수빈과 허경민을 뜬공으로 잡아냈다. 김현수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홍성흔을 삼진으로 처리했다.

2회초를 삼자범퇴로 끝냈다. 양의지, 오재원, 김재환을 범타 처리했다. 3회초에도 좋은 투구를 선보였다. 박건우를 뜬공으로 아웃 카운트를 뽑아냈다. 김재호에게 볼넷을 범했지만 정수빈에게 병살타를 이끌어냈다.

4회초 허경민에게 안타를 맞으며 불안하게 불발했다. 하지만 김현수, 홍성흔, 양의지를 모두 땅볼로 솎아냈다.

5회초도 큰 위기 없이 막아냈다. 오재원과 김재환을 각각 땅볼과 뜬공을 잡아냈다. 박건우에게 안타를 내줬으나 김재호에게 뜬공을 유도해 이닝을 마쳤다.

6회초 위기를 맞이했다. 정수빈과 허경민에게 아웃 카운트를 올린 후 김현수와 홍성흔에게 연달아 안타를 맞아 2사 1, 2루에 놓였다. 하지만 양의지를 라인 드라이브로 잡아내며 위기를 넘겼다.

손민한의 역할은 여기까지였다. NC는 7회초 임정호를 마운드에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권위원장 송두환, 금융위원장 고승범…장·차관급 8명 인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