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봉패' LG 양상문 감독 "젊은 선수들, 좋은 경험됐길"

스타뉴스
  • 잠실=한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5.28 21:4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LG 양상문 감독. /사진=LG 트윈스
LG 양상문 감독. /사진=LG 트윈스
LG 트윈스가 kt 위즈에 영봉패를 당하며 연승을 마감했다.

LG는 28일 잠실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kt 위즈와의 시즌 여섯 번째 맞대결서 0-4로 무릎을 꿇었다. kt 선발 정대현 공략에 실패했다. 정대현은 7이닝 동안 2피안타 9탈삼진으로 LG 타선을 완벽히 봉쇄했다.

경기가 끝난 뒤 LG 양상문 감독은 "상대팀 선발 투수가 좋은 제구력을 보여줬다. 우리 젊은 선수들에게 오늘 경기에 좋은 경험이 됐기를 바란다. 주말 삼성전 준비 잘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29일 삼성전 선발투수로는 류제국을 예고했다. 삼성은 차우찬을 내세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