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감사원 "한전 KDN, 해외사업 수익성 분석 잘못해 60억 손실"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01 17: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성능미달 조명등 34억원 상당 납품도…임직원 자녀 학자금 무상지원 계속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소재 감사원. /사진=뉴스1
서울시 종로구 삼청동 소재 감사원. /사진=뉴스1
한국전력공사 자회사인 한전KDN이 해외사업에서 수익성을 잘못 분석해 최대 60억여원의 손실을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1일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 KDN, 한전원자력연료 등 한전 자회사 4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10~11월 실시한 '전력지원 공공기관 경영관리실태' 감사 결과를 공개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한전KDN은 2012년 인도 케랄라주 전력청과 '전력 IT현대화 사업계약'을 체결하면서 비용을 과소 계상해 최소 41억원에서 최대 60여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전력기술은 2011년 가나 타코라디
EPC(설계·조달·시공) 사업 참여를 위해 입찰제안서를 제출, 발전소 사업 계약을 체결하면서 입찰금액을 협력업체와 합의된 견적금액보다 과도하게
낮게 제안해 1200만달러의 손실을 초래했다.

한국전력기술은 특히 이 사업의 '해상공사 시공기술 지원용역 계약'과 관련해 특정업체에 유리하도록 입찰참가 자격을 제한해 수의계약을 맺는 등 특혜를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감사원은 한국전력기술 측에 해당 업무에 관여했던 직원 5명을 문책하고 주의를 요구했다.

아울러 감사원은 발전소와 가스 생산기지, 군 부대 등에 성능 미달 조명기구가 대량 설치된 사실도 적발했다.

한전KPS가 정비하는 발전소에서는 폭발 위험지역에
설치된 방폭등과 관련해 4개 업체가 원가절감을 위해 유리 두께가 얇은 성능미달 제품 2만4870개(34억원)을 납품한 것으로 조사됐다.

고용노동부는 방폭 등에 대한 안정인증 점검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나 이 같은 사실을 파악하지 못해 안전인증을 취소하거나 성능에 미달하는 방폭등을
파기·회수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감사원은 밝혔다.

한전 자회사는 또 감사원의 지적을 받고도 임직원들에게 자녀 학자금을 무상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 노동부는 대학생 자녀 학자금의 경우 무상지원보다 융자사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고, 감사원은 2010년 8월 한전 자회사를 상대로 대학생 자녀 학자금을 무상지원하지 말라고 주의요구를 했다.

그러나 감사 결과 한국전력기술은 2011년 16억원, 2012년 22억원, 2013년 17억원을 대학생 학자금으로 무상지원했고, 지난해부터는 성적에 따라 장학금을 차등 지원하는 방식으로 무상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감사원은 해당 한전 자회사에 대학생 자녀 학자금을 무상지원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BTC 313개 남았다"는 거짓말? 루나 홈피 '보유량 0'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