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황인혁·배정현, 경륜 신인레이스서 '무서운 새내기' 입증

머니투데이
  • 머니바이크 박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08 08: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동갑내기 경륜 21기 졸업생인 황인혁(좌)과 배정현이 지난 6일 21기 신인레이스를 주름 잡았다./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동갑내기 경륜 21기 졸업생인 황인혁(좌)과 배정현이 지난 6일 21기 신인레이스를 주름 잡았다./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스물일곱 동갑내기 신인 황인혁과 배정현이 경륜 21기 졸업생의 '원투펀치'임을 입증했다.

두 선수는 지난 6일 광명스피돔에서 7명씩 두 개조로 나눠 열린 21기 신인레이스에서 각각 힘과 스피드를 겸비한 실력으로 경쟁자들을 따돌리며 우승, 팬들에게 강인한 인상을 남겼다.

특히 황인혁은 지난 4월 19일 졸업기념 레이스에서도 우승, 동기 간 2연속 챔피언에 오르며 '차세대 경륜왕' 1순위를 예약했다.

21기 수석졸업생인 배정현은 90㎏가 넘는 거구라 순발력은 다소 떨어지나 힘이 좋아 탄력을 강점으로 한 추입형 강자로 주목받고 있다. 수석졸업생답게 신인선수 중 200m 기록(10.895초)이 가장 빠르다.

국가대표 출신의 황인혁은 2006(도하)·2010(광저우) 아시안게임 4000m 단체추발 금메달리스트로 그동안 엘리트코스를 밟았고, 경륜에 발을 들이자마자 차세대 주자로 주목받았다. 김주상, 박건비, 김현경 등 특선급 강자들이 소속된 유성팀이 그를 스카우트한 것도 이 때문이다.

국민체육진흥공단 경륜관계자는 "배정현은 추입형 강자로 성장할 재목이며 황인혁 역시 담금질만 잘하면 최단기내 슈퍼특선급 대열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은 선수"라고 평가했다.

이날 아마추어 시절 경륜에서 큰 활약을 보이며 기대를 모았던 성낙송은 2라운드에 출전했으나 3위에 그쳤다.

한편 경륜 21기 후보생들은 총 16명으로 지난 4월 29일 영주훈련원을 졸업했다. 오는 7월초 정식 경륜선수로 데뷔하며 7월 3일에는 최고의 루키를 가리는 신인왕전을 준비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쿠팡 덕평물류센터 참사, 'ESG 평가' 경고했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