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학생 메르스 첫 감염에 '우왕좌왕'…엉망인 교육시스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08 12: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교육당국간 정보불통…서울시교육청 "정부가 왕따 시키고 있다"며 강한 불만 토로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 News1
© News1


서울시내 한 고등학생이 학생으론 처음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정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진 8일 오전 서울시교육청관계자는 교육부를 향해 강한 불만을 쏟아냈다.

"기자들에게도 배포한 자료를 교육청에는 사전에 알리지도 않아 기사를 보고서야 서울시내 고등학생의 메르스 확진 판정 사실을 알았다"는 것이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다른 질환으로 수술을 받고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에 입원해 있던 고등학생(남·16)이 지난 1일 의심 증상 발생 이후 7일 최종 확정 판정을 받았다.

메르스 전파 여부 등을 파악하기 위해 해당 고등학교 이름을 포함한 학생 신상과 관련한 질문을 했지만 어떤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

보도가 나간지 한 시간 가량 지난 이후 교육청 한 관계자로부터 "파악한 결과 학생 관련 신상 정보는 교육부 장관만 알고 있는 사안이라 교육부에서 알려주지 않고 있다"는 대답이 돌아왔다.

서울시교육청 측은 학생의 입원 병원이 강남에 있기 때문에 강남보건소와 접촉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교육청이 서울시내 고등학교를 관할하고 있는 상급기관임에도 아무런 정보를 갖고 있지 못한 것이다.

서울시교육청 내에선 심지어 "정부가 서울시교육청만 왕따 시키고 있다"는 얘기까지 흘러나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해당 학생이 메르스 확정 판정을 받은 날인 7일 오후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강남구·서초구 유치원 69곳과 초등학교 57곳에 대한 휴업령까지 발동했다.

이때까지 "학생 확진환자는 없다"고 하던 서울시교육청은 다음날까지도 메르스 확정 판정을 받은 학생 환자가 나왔다는 사실조차 몰랐다.

교육당국 간 정보가 소통되지 않고 있는 문제뿐만 아니라 정확한 정보 전달도 안 되고 있다.

교육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보건복지부에 확인한 결과 해당 학생은 5월 27일 이후 계속 해당 병원에 격리돼 온 상태여서 동 학생으로 인한 다른 학생에 대한 전염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다른 학생들의 문병 여부를 묻는 질문엔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가 뒤늦게 "문병기록이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대응했다.

학생들의 메르스 감염 여부를 두고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처음부터 "문병기록이 없었기 때문에 전염 가능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어야 했다는 아쉬움이 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강북 아파트 종부세 배제…'마래푸' 보유세 10만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