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사은품 더 드릴게요" vs "됐거든요"…유료방송 해지 쉬워진다

머니투데이
  • 최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395
  • 2015.06.09 05: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방통위, 결합상품제도개선 휴대폰 번호이동 하듯 '유료방송해지절차' 간소화 방안 제시

MTIR sponsor

MT단독케이블TV나 인터넷TV(IPTV)는 가입할 때는 각종 사은품에 현금까지 받는 ‘고마운’ 서비스다. 하지만 해지하려면 ‘미운’ 서비스로 돌변한다. 고객센터로 전화해 해지 요청을 하면 해지 방어를 위한 가격할인 공세에 시달린다. 하지만 앞으로는 이동전화 번호이동처럼 간편하게 유료방송 서비스를 해지하고 다른 서비스로 이동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8일 유료방송 업계와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방통위는 결합상품제도개선TF안으로 ‘유료방송 해지 절차 간소화’를 제시했다.

방통위가 제시한 유료방송 해지 절차 간소화 방안은 휴대폰 번호이동처럼 한 사업자에 가입신청을 하면 자동으로 이전에 사용하는 서비스가 종료되는 방식이다. 남아 있는 기간에 대한 위약금은 자동 정산돼 청구되고, 셋톱 박스 등 장비는 이용자가 원하는 날짜에 맞춰 거둬 가게 된다.

이용자는 신규가입 절차 한 번으로 해지 관련 작업까지 동시에 처리할 수 있다. 해지를 위한 번거로움이 사라지는 셈이다.

이를 위해서는 이동통신처럼 가입자 정보를 상호 연동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그래야 한 서비스에 가입했을 때 사용하는 서비스를 자동 해지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유료방송의 터줏대감인 케이블TV 방송사나 IPTV 가입자가 600만명을 돌파한 KT 등 ‘시장 수성’ 입장인 기업들은 불만이 높다. 이들은 공정경쟁을 위한 보완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수용하기 힘들다는 입장이다. 반대로 SK텔레콤이나 LG유플러스처럼 유료방송 시장에서 수세적인 기업은 해지 절차 간소화 방안을 크게 반기는 눈치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유료방송의 해지 문제는 오래된 숙제 중 하나”라며 “이용자의 편의를 높이면서 공정경쟁이라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풀어가야 할 부분이 많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