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산시, 대부도 방아머리 해변가 고선체 발굴 시작

머니투데이
  • 안산=김춘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08 15: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고려시대 제작 고선박 추정

안산시, 대부도 방아머리 해변가 고선체 발굴 시작
안산시(시장 제종길)는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지난 4일 개수제(開水祭)를 시작으로 대부도 방아머리 인근 해역에서 대부도 2호선 발굴조사에 착수했다고 8일 밝혔다.

대부도 2호선은 지난해 11월 대부도에서 낙지잡이를 하던 어민에 의해 발견 신고 됐으며, 앞서 안산시는 문화재청에 보고 국립해양문화재 연구원들을 현장에 파견토록 했다.

현장조사 결과 고려시대에 제작된 고선박으로 추정되며 길이 약 9.2m, 폭 2.6m(선수부), 두께 0.2m(선미 외판)의 외형을 갖췄으며 대부도 방아머리 해안 갯벌위에 노출된 상태로 목재를 갉아먹는 바다벌레와 강한 조류에 등에 의해 대부분 유실된 체로 남아 있던 상태였고 발견 당시 배 앞머리와 뒷머리 일부만 노출된 형태를 보였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 1월 선박의 훼손방지를 위한 긴급보호조치와 현장조사 등을 시행하고 고 선박은 보통 침몰 지역 명에 따라 명칭을 부여하게 되는데 대부도에서는 지난 2006년 고려 선박이 발굴된 바 있어 이번에 발견된 선박은 대부도 2호선으로 이름을 붙였다.

대부도 2호선은 방아머리 인근의 조간대(潮間帶)에 위치, 밀물 때는 바닷물 속에 잠기고 썰물 때만 선체의 일부분이 노출되고 있다.

안산시는 고선박 발굴조사는 오는 30일까지 진행될 계획이며 시는 고 선박 발굴조사 뿐만 아니라 수중문화재의 조사연구를 위해 문화재청에 적극 협조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 3300' 더 간다는 전문가들…곱버스 산 개미들 어쩌나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