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韓日, 오늘 서울서 日징용시설 세계유산 등재 2차 협의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09 05: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네스코 산하 이코모스 "전체 역사 알리는게 적절" 권고…日 입장변화 주목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일제 강점기 당시 조선인 강제 징용의 한이 서린 나가사키(長崎)현의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전경. (제공 나가사키시 홈페이지) 2015.5.7/뉴스1 © News1 국종환 기자
일제 강점기 당시 조선인 강제 징용의 한이 서린 나가사키(長崎)현의 하시마(端島·일명 군함도) 전경. (제공 나가사키시 홈페이지) 2015.5.7/뉴스1 © News1 국종환 기자

한국과 일본은 일본 나가사키현 하시마(군함도) 등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징용 시설을 포함한 일본 메이지 산업시설 세계문화유산 등재 문제에 대한 2차 양자협의를 9일 서울에서 개최한다.

이번 협의는 지난달 22일 일본에서 한 차례 양자협의를 가진 뒤 18일만에 열리는 것이다.

이날 오후 1시30분에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리는 이번 양자협의에는 1차 협의 때와 마찬가지로 최종문 외교부 유네스코 협력대표와 신미 준(新美潤) 일본 외무성 국제문화교류심의관 겸 스포츠담당대사가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정부는 수만 명의 한국인이 징용돼 강제노동을 했던 시설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해선 안 된다는 기본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 최소한 등재를 하더라도 이 같은 역사적 사실의 전체 내용이 등재 내용에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이미 일본 측에 전달한 바 있다.

일본 측은 앞서 1차 협의 당시에는 군함도 등이 '메이지시대 산업혁명의 증거물'이라고 주장하며 해당 시설물의 등재 기간을 대한제국 강제합병 전인 '1850~1910년'으로 한정하겠다는 입장을 펼친 바 있다.

강제징용에 대한 별도의 역사적 사실 기술 없이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그러나 1차 협의 직후 유네스코 산하 민간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가 일본 측에 이미 한일 양자협의가 이뤄지기도 전에 '전체 역사(full history)'를 알릴 것을 권고한 것이 확인됨에 따라 이날 협의에서 일본 측이 기존 주장을 바꿀 가능성이 제기된다.

ICOMOS는 지난달 15일 공개한 '세계유산 등재대상에 대한 평가서'에 "각 시설에 대한 역사의 전모를 알 수 있게 하는 것이 적절하다"(It would be appropriate to allow understanding of the full history of each of the sites)고 명시하며 일본 측에 사실상 강제징용 사실을 명시할 것을 권고했다.

군함도 등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여부는 오는 6월28일부터 독일 본에서 열리는 39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결정된다.

ICOMOS의 권고에 따라 이번 한일의 양자협의 결과가 최종 등재 여부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양자협의 결과가 주목된다. 다만 아직 세계유산위원회까지의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이날 2차 협의에서도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일본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추진 중인 23개의 메이지 시대 근대산업시설물 중 군함도 등 7개 시설은 과거 조선인 5만7900명이 강제 징용돼 고초를 겪은 곳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