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 김강민, '4안타'로 꽉 막힌 팀 타선의 '혈(血)'을 뚫다

스타뉴스
  • 대전=김우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17 22: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K 김강민(오른쪽). /사진=OSEN
SK 김강민(오른쪽). /사진=OSEN
김강민(SK)이 사이클링히트에 3루타 하나가 빠진 '4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팀의 연패 탈출을 이끌었다.

SK 와이번스는 17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이날 김강민은 SK의 2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 5타수 4안타 4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SK 김용희 감독의 승부수였다. 이날 김용희 감독은 김강민을 2번 타순에 전진 배치했다. 김강민은 전날 시즌 마수걸이포를 때려내는 등 2안타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탔다. 그리고 김용희 감독은 김강민을 2번으로 전진 배치했다.

SK에게 김강민의 타격 감 회복은 그 무엇보다 반가운 소식이다. SK는 최근 방망이에서 심상찮은 문제점을 드러냈다. 지난주 주간 타율은 0.236으로 10개 팀 중 9위였다. 타격 부진은 득점력 부진으로 이어졌다. 지난주 5경기 동안 3점 이상 내지 못한 경기가 3경기나 됐다. 급기야 14일 롯데전에서는 팀 완봉패를 당했다.

김용희 감독의 속은 점점 타들어갔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타격에 불이 붙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 감독의 바람이 선수들 그리고 김강민에게 전달된 것일까. 김강민은 1회부터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김강민은 1회 무사 1루 기회서 좌익선상 안쪽에 떨어지는 적시 2루타를 때려냈다. 이어 3회 1사 2루에서는 유먼을 상대로 좌중간 홈런포(시즌 2호)를 터트리며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김강민의 활약은 계속 됐다. 팀이 4-0으로 앞선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강민은 좌전 안타를 때려낸 것이다. 이제 사이클링 달성까지 3루타 1개만을 남겨놓은 상황.

김강민은 팀이 5-2로 앞선 7회 2사 2루서 막 바뀐 투수 이동걸을 상대로 좌전 적시타를 쳐냈다. 비록 3루타는 아니었지만, 한화의 추격 의지에 쐐기를 박는 점수였다. 9회 마지막 타석은 삼진. 이날 SK의 11안타 중 4안타를 담당한 김강민이 침체돼 있는 SK 배트에 불을 지필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의도 통개발' 접었다..시범아파트 35층 재건축 승인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