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정부, 메르스 피해 상인 500억 신용대출·부가세 납세 유예

머니투데이
  • 세종=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17 22: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주형환 기재부 1차관 주재, '메르스 관련 피해 업종·지역에 대한 지원 대책' 점검

정부가 메르스로 피해를 입은 상인에게 500억 규모의 긴급 신용대출을 지원한다. 7월 신고예정인 부가가치세도 납세를 유예하기로 했다.

주형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관계부처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메르스 관련 피해 업종·지역에 대한 지원 대책' 조치상황을 점검했다.

메르스로 피해를 입은 재래시장 상인, 음식점 등에는 새마을금고에서 500억 원 규모의 긴급 신용대출을 지원한다. 현행 신용대출 금리에서 평균 2%포인트 인하하는 방안이다.

정부는 피해업종과 지역에 7월 신고예정인 부가가치세를 납세 유예하는 등 적극적인 세정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또 지원대책의 실효성 있는 홍보를 위해 수혜자별로 지원내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팸플릿을 작성해 지자체·관련 협회 등에 배포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메르스 피해업종·지역 등에 대한 지원대책의 집행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필요한 경우 지원대상과 규모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