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계산업진흥회, 일본 기계요소기술전 '엠텍 2015' 참가

머니투데이
  • 최우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23 10:46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내 기계업계 대일본 수출 활로 모색

정지택 기계산업진흥회 회장. /사진=기계산업진흥회
정지택 기계산업진흥회 회장. /사진=기계산업진흥회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오는 24~26일 일본 기계·요소·부품 최대 전시회인 일본기계요소기술전 'M-Tech 2015'(엠텍)에 두리마이텍(주) 등 국내 우수 기계류 중소기업 23개사와 함께 참가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도쿄 빅사이트 전시장에서 5만2040㎡ 규모로 개최된다. 한국을 비롯해 독일과 미국 등 전 세계 16개국 2200여개 업체가 참가한다.

국내 업체는 기계부품·기자재 관련 13개 기업 및 파트너 관련 10개 기업이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하고, 개별참가 10개 기업을 포함해 총 33개사가 수주활동을 전개한다.

박영탁 기계산업진흥회 상근부회장은 "최근 일본 제조업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노후설비 교체와 조선·플랜트의 수주 증가 등으로 요소·부품·기자재 수요가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우수한 기술력이나 해외인증을 확보한 제품이라면 엔저로 인한 위기가 오히려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 제조업이 부활하고 있는 시기에 우리 기업들이 새로운 수주처를 발굴할 수 있도록 일본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박영탁 상근부회장은 전시기간 동안 일본기계공업연합회 및 일본기계수출조합을 방문해 수출상담회 개최 등 협력 확대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일본 최대의 스마트생산라인을 구축한 화낙 등을 방문해 선진 제조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한편 일본은 최근 플랜트 수주 등 자국 내 생산의 증가로 기계류 수요가 점차 확대될 전망이다. 코트라 오사카 무역관에 따르면 일본 EPC(설계·조달·시공)기업들의 프로젝트 참여 증가로 해외인증을 획득했거나 품질이 우수한 제품을 중심으로 한국제품 조달을 확대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