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메르스 환자 3명 늘어 175명…퇴원 4명↑, 사망 0명

머니투데이
  • 이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23 09: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르스 환자 3명 늘어 175명…퇴원 4명↑, 사망 0명
23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환자가 3명 추가돼 총 175명으로 늘었다. 국내 첫 임신부 환자 등 4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고 사망자는 없었다.

보건복지부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6시 기준 메르스 환자가 전날보다 3명 늘어 17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퇴원자는 54명으로 4명 늘었고 사망자는 27명으로 변동이 없다. 치료 중인 환자는 94명이며 이중 78명이 안정적인 상태고 16명이 불안정한 상태다.

환자는 3명이 증가한 가운데 173번 환자(70·여)는 지난 5일 76번 환자와 같은 강동경희대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환자의 보호자(요양보호사)다.

174번 환자(75·남)는 지난 4일과 8일, 9일 각각 삼성서울병원에 내원한 환자다. 175번 환자(74·남)는 평택굿모닝병원에서 노출된 118번 환자의 가족이다. 174번과 175번 환자의 경우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175번의 경우 아직 병원 방문 이력 등이 추가되지 않아 가족 감염이 의심된다.

지난 21~22일 국내 첫 임신부 메르스 환자인 109번 환자(39·여),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내 슈퍼전파자로 꼽히는 14번 환자(35·남)를 포함해 69번(57·남), 116번(56·여) 등 4명이 퇴원해 전체 퇴원자는 54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항생제와 항바이러스제 투여, 대증요법 등을 통한 치료를 받아왔고 발열 등 호흡기 증상이 호전돼 2차례 메르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타나 완치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퇴원자 54명 중 남성은 30명(55.6%), 여성은 24명(44.4%)을 차지했고 연령별로는 40대 14명(25.9%), 50대 11명(20.4%), 60대 9명(16.7%), 30대 8명(14.8%), 70대 7명(13.0%) 순으로 나타났다. 이날 신규 사망자는 없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