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문형표 "방역조직, 군대처럼 바꾸겠다…메르스 진정국면 예상"

머니투데이
  • 이하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23 11:0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국회 교육·사회·문화 대정부질문

문형표 보건복지부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문형표 보건복지부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 뉴스1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이 기존 연구원 중심의 방역체계를 현장 역학조사관 중심으로 바꾸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앞으로 추가적인 대규모 감염 발생 없이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가 진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23일 국회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문 장관은 "메르스 사태가 진정국면에 들어섰느냐"는 이채익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초기 예측에 차질이 있어서 평택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에서 1차, 2차 웨이브가 있었다"며 "현재는 부족한 준비를 최대한 보완, 철저한 방역망을 짜고 있기 때문에 추가적인 웨이브가 발생하지 않고 (사태가) 진정될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발생 병원에 대한 코호트 격리를 진행하고, 자가격리자 역시 보건복지부와 국민안전처 행정자치부와 협력해서 1대 1 관리체계를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장관은 "사전에 메르스에 대한 충분한 정보가 없어서 WHO(세계보건기구)의 단순 메뉴얼에 맞춰 조치를 취하다보니 (정부 대응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며 "특히 인구가 밀집되고, 환자가 밀집된 병원 환경, 병문안 문화 등을 감안하면 좀 더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했다"고 초기 정부 대응의 미흡을 인정했다.

이에 이 의원은 "역학조사관 중심의 현장 시스템이 필요하다"며 국내 역학조사관 운영 현황에 대해 물었다.

문 장관은 "중앙에 18명, 지역까지 더하면 총 32명의 역학조사관이 현재 활동하고 있지만 이 가운데 30명은 공중보건의가 임시로 업무를 맡고 있고, 정식 조사관은 2명에 불과하다"며 "비상사태가 발생하면 대응하기에 절대적으로 부족한 인력"이라고 답했다.

이어 "이를 보완하고 위해 민간 전문가 및 민간자문을 활용하고 있지만 근본적 해결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또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질병관리본부를 비상시 즉각 대응체계를 갖출 수 있는 군사 조직처럼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며 "비상시 방역관 이 야전사령관 역할을 맡고, 역학조사관이 이를 현장에서 즉각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