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메르스 보도통제 의혹, 김성우 靑 홍보수석 사퇴해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23 12:5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살려야 한다' 설정 의혹, 메르스 대처하는 정부에 대한 분노와 불신 표출"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언론단체 회원들이 23일 오전 서울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청와대의 메르스 보도 통제를 규탄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5.6.2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언론단체 회원들이 23일 오전 서울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청와대의 메르스 보도 통제를 규탄한다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5.6.23/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전국언론노동조합 등 사회시민단체들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 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메르스 보도 통제규탄 및 청와대 홍보수석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광고를 통한 언론 탄압의 과정을 밝히라고 청와대에 요구했다.

이들은 "메르스 감염으로 사망자와 감염자가 늘고 있다는 보도가 거의 한 달 째 매일 나오고 있다"며 "그런데도 정부는 늑장 대응과 무능한 대처에 정보 차단으로 국민 불안감만 더 키우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살려야 한다' 문구 설정 의혹은 정부에 대한 분노와 불신이 표출된 사례라고 밝혔다.

이어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국민의 불신이 커지게 된 데에 대국민 사과를 고민하고 메르스가 하루빨리 종식되도록 국민을 안심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환균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은 "청와대 홍보수석이 언론사 편집국장에 전화를 걸어 '이게 기사가 되느냐' 따져 물은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광고를 가지고 언론을 길들이려 한 점은 언론의 자유라는 측면에서 비난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채수현 전국언론노동조합 SBS본부장은 "정부가 메르스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려고 하지 않고 대통령만 지키려 하고 있다"면서 "언론의 자유는 우리 스스로 지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살려야 한다' 문구는 지난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서울대병원을 방문했을 당시 병원 곳곳에 붙은 문구다.

이를 두고 국민일보 인터넷판은 지난 16일 '청와대 설정'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고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국민일보 편집국장에게 전화해 항의했다고 알려졌다.

지난 19일에는 전 일간지 1면에 게재하기로 한 메르스 관련 공익광고가 국민일보 1면에 빠지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