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홀드왕' 안지만, '4년 연속 20홀드' 신기록 도전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23 15: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4년 연속 20홀드에 도전하는 삼성 라이온즈 안지만.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4년 연속 20홀드에 도전하는 삼성 라이온즈 안지만. /사진=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의 안지만이 역대 투수 중 단 한 명도 달성하지 못했던 4년 연속 20홀드에 도전한다.

22일 현재 28경기에 출장해 18홀드를 기록 중인 안지만은 6경기 안에 2홀드를 추가하게 되면 KBO 리그 최초 4년 연속 20홀드를 달성함은 물론, 자신이 세운 시즌 최소경기 20홀드 기록(2014년 35경기)까지 동시에 경신하게 된다.

안지만은 올 시즌 이미 14경기 만에 10홀드를 기록하며 역대 최소경기 신기록을 작성했고, 지난 6월 2일 포항 롯데전에서 마침내 개인통산 150홀드를 최초로 달성하며 명실상부 KBO 리그의 '홀드왕'으로 우뚝 섰다.

대구상고 졸업 후 2002년 삼성에 입단한 안지만은 2005년 4월 16일 대구 SK전에서 첫 홀드를 기록했고, 그 해 14홀드(공동 3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이후 한 자릿수로 주춤했던 홀드 기록은 2011년 17홀드(7위)로 다시 두 자릿수가 됐고, 2012년에는 28홀드로 2위, 2013년에 22홀드로 3위, 2014년에 27홀드로 2위를 기록하면서 KBO 리그 최초로 3년 연속 20홀드를 달성했다.

한편, 홀드 부문 각종 신기록을 보유했음에도 불구하고 KBO 홀드상을 한 차례도 수상하지 못한 안지만은 이번 시즌 최다 홀드 투수의 영광에 재도전한다. 현재 12홀드로 공동 2위인 넥센 조상우, KIA 심동섭과는 6개 차이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는 안지만이 KBO 홀드상 수상과 함께 역대 한 시즌 최다 홀드인 2012년 SK 박희수의 34홀드 기록도 경신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