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찰 "전창진 감독 2차 조사, 승부조작 결정적 증거 확보"

머니투데이
  • 신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2 08:2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창진 감독 2차 소환조사 마치고 새벽 귀가 "혐의 전면 부인"

승부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전창진 KGC인삼공사 감독(52)이 2일 경찰의 2차 소환조사를 마치고 서울 중부경찰서를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승부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전창진 KGC인삼공사 감독(52)이 2일 경찰의 2차 소환조사를 마치고 서울 중부경찰서를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승부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프로농구 전창진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52)이 16시간 넘는 2차 소환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전 감독의 승부조작 혐의에 대한 결정적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지만 전 감독 측은 여전히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지난 1일 오전 9시40분쯤부터 2일 오전 2시쯤까지 전 감독에 대한 2차 소환조사를 통해 승부조작 혐의에 대한 결정적 증거와 관련자들과 증거인멸을 시도했던 정황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전 감독에게 구체적인 증거를 제시하며 개별 내용을 질문했지만 '기억나지 않는다, 모른다'며 1차 조사에서 본인이 진술했던 내용조차도 변명으로 일관했다"며 "전 감독은 모든 혐의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지난 1차 조사에서 전반적 사실관계를 조사한 후 이번 2차 조사에서 개별적인 의문점을 집중 추궁했다.

특히 △전 감독이 구속된 피의자 등과 승부조작 의심경기에 대해 사전모의한 사실이 있는지 △경기 직전 승패와 관련된 내용을 미리 알려줬는지 △구체적으로 베팅 지시를 했는지 △경기에 패하려고 시도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 감독은 1차 조사에 이어 2차 조사에서도 경찰의 거짓말탐지기 검사 제안에 대해 신뢰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응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전 감독이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관련자 조사를 추가로 진행하고 마무리되면 신병처리 방침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조사를 마친 전 감독은 기자들과 만나 "오늘도 성실히 조사를 잘 받았고 오늘 조사 때는 제가 모르는 내용이 많이 나와 그런 내용에 대해 집중적으로 이야기를 나눴다"며 승부조작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전 감독은 과거 부산 KT 소닉붐 구단의 감독으로 재직하며 2014~2015 시즌 2, 3월에 치러진 경기 중 다섯 경기에서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사채업자로부터 3억 원을 빌려 자신의 팀 경기 결과를 맞히는 불법 사설 스포츠 토토에 베팅한 혐의도 받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