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민재테크 ELS, 해외지수 쏠림현상 괜찮나

머니투데이
  • 이코노미스트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14
  • 2015.07.07 15: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OM칼럼]

/그래픽=김현정 디자이너
/그래픽=김현정 디자이너
저금리시대의 주요한 대안 상품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주가연계증권(ELS)이 그 기초자산으로 삼성전자나 포스코 같은 국내 개별주식은 자취를 감추고, 홍콩지수(HSCEI), 유럽지수(EURO STOXX50), 미국지수(S&P500지수) 등 몇 개의 해외지수로 집중되고 있어 자산관리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위험분산원칙에 경고음이 울리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KSD)의 6월말 기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년간 ELS 발행액 95조 원중에서 국내 개별 주식형은 1조5천억 원에 불과하고 지수형이 93조 원으로 거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지수형 중에서 국내 지수 단독으로 기초자산을 이루는 17조 원을 제외하면 나머지 76조 원은 모두 해외지수에 연계된 ELS이다. 결국 ELS 발행액의 80%정도가 해외주식시장에 연동되는 쏠림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이런 편중현상이 나타난 배경에는 몇가지 이유가 있다. 국내 개별주식형 ELS의 경우는 헤지수단도 마땅치 않지만 헤지과정에서 주가조작 시비가 끊이질 않기 때문에 증권사들이 발행을 기피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리고 국내지수형 ELS는 지난 수년간 횡보해왔던 주가지수가 탄력성을 상실해 기초자산으로 부적절했다.

정상적인 금융상황에서야 해외지수가 유동성이 풍부하고 헤지수단이 용이하기 때문에 기초자산으로 활용하는데 별다른 문제가 없다. 그러나 세계증시의 동조화가 심화된 상태에서 금융위기의 발생주기가 짧아지고 있는 현실을 감안한다면, 지금과 같은 쏠림현상 하에서는 수십조 원의 금융자산이 마치 하나의 상품처럼 한꺼번에 유동성을 상실하거나 자산가치가 동반 급락하게 되는 위험에 쉽게 빠질 수 있다. 거의 동일한 수익결정구조를 가지고 있는데다 연계된 기초자산도 2~3개에 불과해 위험분산효과를 전혀 기대할 수 없다.

특히 해외지수 ELS의 헤지는 국내 전문인력이 많지 않아 외국증권사에 위탁하는 경우가 많은데 금융위기와 같은 상황이 발생할 때에는 직접적이고 신속한 대처가 어렵다. 헤지의 주도권을 가지지 못한 상태에서 시장급변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게 되면 금융자산의 가치보존은 고사하고 외국증권사의 이해관계에 끌려다니는 상황에 내몰릴 수 있다. 이런 경우 금융소비자는 물론 금융기관도 불필요한 손실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되게 된다.

국내의 넘쳐 나는 유동성을 소화하기에 국내주식시장 연계 상품만으론 턱없이 부족한 게 사실이다. 그렇다고 해서 모든 증권사가 대동소이한 수익구조형태로 동일한 해외지수 연계 ELS를 발행하는 것은 너무 안일해 보인다. 저금리에 지친 소비자를 대상으로 손쉬운 상품만 팔다가는 업계 전체가 공멸할 위험에 놓일 수 있다.

지난 3일 금융위원회 임종룡 위원장이 ELS 등 금융투자상품의 급증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는데 해외지수별 한도관리제 도입이나 다양한 ELS 신상품 개발을 서둘러서 소비자는 물론 금융기관의 위험을 선제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