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成 리스트' 초라한 수사 성적표…홍준표·이완구만 재판에

머니투데이
  • 이태성 기자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2 14:1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성완종 리스트' 8인 중간수사결과 발표 /그래픽=머니투데이 김지영 디자이너
'성완종 리스트' 8인 중간수사결과 발표 /그래픽=머니투데이 김지영 디자이너
‘성완종 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나머지 리스트 인물 6인은 금품수수 정황이 특정되지 않거나 공소시효가 지나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났다.

성완종 전 회장의 정치권 금품제공 의혹을 수사해 온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2일 오후 2시 이 같은 내용의 중간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4월12일 수사팀을 꾸린 지 81일 만이다.

홍 지사는 2011년 6월쯤 국회 의원회관에서 성 전 회장 측에서 1억원을 받은 혐의를, 이 전 총리는 재보궐선거 당시인 2013년 4월 성 전 회장으로부터 3000만원을 수수한 혐의 각각 받고 있다.

수사팀은 수사 초기부터 꾸준히 제기됐던 '대선자금 의혹'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했다.

수사팀이 출범한 뒤 검찰에 소환된 리스트 속 인물은 홍 지사와 이 전 총리,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 등 총 3명이다. 나머지 5명에 대해서는 서면조사로 대체했다. 홍 의원은 혐의 입증 차원이 아닌 추가 소명이 필요한 인물로 판단돼 검찰에 출석했다.

새롭게 금품수수 의혹이 제기된 리스트 외 인물인 김한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이인제 새누리당 최고위원에 대해선 소환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수사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다.

수사팀이 해체되면 이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에서 맡게 된다. 김 의원과 이 최고위원은 잇따라 소환에 불응하고 있어 검찰이 후속 조치를 고심하고 있다.

한편 수사의 다른 갈래인 성완종 전 회장의 특별사면 의혹과 관련해서 수사팀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친형인 건평씨가 경남기업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으나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하지 못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