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당장 유승민 재신임 의총 열린다면…찬반 팽팽, 키는 김무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3 08:55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친박은 50여명, 劉 지지세도 비슷 당내 김무성계, 중립소신파 선택에 따라 갈릴 듯

(서울=뉴스1) 서상현 기자 =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 참석한 뒤 자리를 떠나며 가벼운 미소를 짓고 있다. 2015.7.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가 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 참석한 뒤 자리를 떠나며 가벼운 미소를 짓고 있다. 2015.7.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실현 가능성은 매우 낮아졌지만 유승민 원내대표의 '재신임' 의원총회가 바로 오늘 열린다면 어떤 결과가 나올까.

재신임 받을 수 있을까, 아니면 받지 못할까.

이에 대한 정답은 새누리당 의원 자신들이 가장 궁금할 것이다.

그래서인지 최근 출처불명의 '새누리당 19대 국회의원 160명 지지성향' 리스트가 정가에 나돌았다.

사실상 계파 분류표로, 리스트가 표 계산을 위해 작성됐음은 불문가지다.

친박과 비박 모두 계파를 불문하고 이 리스트 작성을 부인하고 있지만 여의도의 관심사가 '계파의 수(數)'에 있음을 암시한다.

새누리당은 큰 덩어리로 봤을 때 친박계와 비박계로 나뉜다. 크게 봐서 친박계는 유승민 사퇴, 비박계는 재신임 쪽이다.

당내 다수파인 비박계가 결집하면 유 원내대표는 재신임될 가능성이 아주 높다는 것이 대체적인 현재의 여론이다.

계파별 의석 분포를 보면 과거를 되짚어 보면 대략 윤곽이 나온다. 친박과 비박이 대결한 최근 당내 선거가 과거에 해당된다.

대선 직후인 2013년 5월 친박 핵심인 최경환 의원과 당시엔 친박으로 분류하기 어려웠던 이주영 의원 간 원내대표 경선은 최 의원의 8표차 신승이었다. 146명이 참석해 최 의원이 77표, 이 의원이 69표를 얻었다.

지난해 5월 황우여(친박) 의원과 정의화(비박) 의원의 국회의장 당내 경선 결과는 46표 대 101표, 정 의원의 승리였다. 이 경선으로 당내 친박이 주류지만 소수였음이 증명됐다.

지난 2월 2일 유승민 의원과 친박계 이주영 의원의 원내대표 경선은 84표를 얻은 유 의원이 65표를 얻은 이 의원을 19표차로 눌렀다.

친박 후보였던 최-황-이 후보가 얻은 이 46~77표가 친박세력이 확보할 수 있는 득표 범위라 할 수 있다.

정가에 떠도는 리스트에 따르면 친박계는 37명, 친박 성향 중립파는 26명, 비박은 45명, 비박 성향 중립파은 52명이다.

당내 의원들의 얘기를 종합하면 현재 서청원 최경환 등 핵심을 주축으로 한 친박계는 50여명으로 추산된다. 의총이 열린다면 이들은 사퇴쪽에 표를 행사할 게 확실해 보인다.

반면 유 원내대표를 절대적으로 재신임할 세력은 유승민계, 친이계, 범비박계다.

유승민계는 TK를 주축으로 서울대, 위스콘신대,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 일부와 현 원내부대표단이 꼽힌다. 20명이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분석된다.

친이계는 5선 이재오 의원을 좌장으로 정병국 심재철 이병석 의원 등 7~8명이고, 범비박계는 이인제 나경원 정두언 김용태 의원 등 20명 안팎이다. 물론 이들 중 이인제 최고위원 등 일부는 유 원내대표의 사퇴를 주장한다.

하지만 이 지지세력을 합쳐도 친박계보다 우위엔 설 수 없다는 분석이다.

그래서 정가는 재신임의 캐스팅 보트는 김무성계와 중립지대(비박성향 중립파) 소신파들이 쥐고 있다고 본다.

애초 유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가 나왔을 때 '무대(김무성)의 의중'이 키(key)라고 회자했던 이유가 여기에 있다.

김무성계는 현재 당직을 맡고 있는 의원과 통일경제교실 등 김 대표가 지휘하는 각종 모임의 멤버들 중 일부다.

여기에다 160명의 4분의 1 이상인 중립소신파 중 일부도 김 대표와 가깝게 지내려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김 대표가 어떤 스탠스를 취하느냐가 절대적인 변수가 된다.

이 중립지대 소신파들은 여론의 추이를 살피며 친박계의 설득과 재신임파의 논리, 김 대표의 의중 사이에서 선택을 해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원내사령탑 비토' 발언 직후 친박계는 재신임을 묻기 위해 의원총회 성립 요건(재적의원의 10%)인 '16인 서명'을 완료했지만 이를 원내대표실에 제출하지 않았다.

이는 당내 갈등 증폭을 우려한 것이지만, 표 대결로 갈 경우 승리를 장담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김무성 대표와 중립파를 설득하는 '대가'도 톡톡히 치러야 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