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4년된 '서대문고가' 철거… 10일부터 차량 통제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7.03 1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동서 가로질러 설치된 탓에 미관 해치고 상권침체 불러…10일 자정부터 고가통행 전면통제

서대문고가 철거 전(왼쪽)과 후(오른쪽) 비교 전경.
서대문고가 철거 전(왼쪽)과 후(오른쪽) 비교 전경.
충정로와 새문안로를 연결하는 '서대문고가차도'가 설치된 지 44년 만에 철거된다.

서울시는 지난 1971년에 설치된 '서대문고가차도'를 철거하기 위해 오는 10일 자정(24시)부터 서대문고가차도 통행을 전면통제한다고 3일 밝혔다.

서대문고가차도는 지하철 5호선 서대문역을 동서로 가로질러 높게 설치돼 공간을 단절시켜 왔다. 서대문사거리 주변의 업무시설과 병원 등 상권이 침체되고 미관을 해쳤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철거 사전 작업으로 시는 11일부터 14일까지 낙하물 방지 안전시설물 등을 설치한 후 15일부터 본격적인 고가차도 철거에 들어간다.

교통량이 비교적 적은 방학기간과 직장인의 휴가철을 고려해 8월 말까지 서대문고가차도를 철거한 후 오는 9월 초 개통 예정이다.

이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고가차도 시·종점부 양방향(충정로·새문안로)에서 철거가 진행되며, 차량통행이 비교적 적은 야간 시간대에 실시된다.

공사 중에도 서대문고가차도 왕복 2차로와 하부 왕복 4차로가 평면 왕복 6차로로 유지된다. 서대문고가차도가 철거되면 철거 전보다 2개 차로가 늘어나 새문안로와 충정로와 같은 왕복 8차로가 된다.

너비 11.5m, 길이 374m, 왕복 2차로의 서대문고가차도 철거에는 총사업비 57억 원이 투입된다.

고가 철거 후 9월부터는 새롭게 정동 사거리에 설치되는 유턴(U-turn) 차로를 통해 충정로 방향에서 강북삼성병원, 서울적십자병원, 4.19혁명기념회관으로 가면 된다.

한편 고가차도가 전면 통제되는 만큼 해당 구간을 이용하는 차량은 실시간 교통정보를 확인하고 가급적 혼잡 구간을 피하거나 우회도로를 이용해 줄 것을 시 관계자는 당부했다.

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과거 교통정책이 경제성장 위주였다면 이젠 사람 중심으로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며 "고가차도가 철거되면 도시미관과 지역 상권이 되살아 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